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립공원 무등산 탐방객수 어떤게 맞나
입력 2014.03.04 (10:54) 연합뉴스
광주시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무등산 탐방객 수를 각각 다르게 추산, 통계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무등산 국립공원관리공단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는 2012년 무등산 국립공원 지정 신청을 하면서 무등산 연 탐방객수가 800만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무등산 탐방객 수를 397만명으로 추산해 최근 발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증심사 지구와 원효사 지구 각 6곳에 계수기를 설치해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는 직원들이 일일이 탐방객 수를 세는 인력계수시스템을 도입했고, 9월부터 12월까지는 탐방객 수를 자동 인식하는 자동계수시스템을 도입해 24시간 탐방객 수를 계산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한 관계자는 "공단이 관리하기 전인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는 정확한 자료가 없다"며 "따라서 3개월간 탐방객수를 합하면 397만명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1∼3월이 겨울철인 점, 4∼8월까지는 자동계수시스템이 도입되지 않은 점, 계수기가 설치되지 않은 등산로를 이용하는 등산객이 있는 점 등을 감안하면 지난한해 무등산 탐방객 수는 500만∼6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는 것이다.

광주시는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 이후 탐방객 수가 대폭 늘었다며 1천만명 시대를 맞았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한 관계자는 "주요 등산로에는 계수기를 대부분 설치했으나 샛길을 이용하는 등산객도 있어 올해 9곳에 계수기를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광주시의 한 관계자는 "무등산 도립공원 당시에는 탐방객 수를 계수기로 측정하지 않아 광주시가 발표했던 탐방객 수가 정확한 통계라고 할 순 없다"며 "탐방객 수는 등산로 정비 등 산림관리에 중요한 지표이기 때문에 정확한 통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국립공원 무등산 탐방객수 어떤게 맞나
    • 입력 2014-03-04 10:54:13
    연합뉴스
광주시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무등산 탐방객 수를 각각 다르게 추산, 통계 논란이 일고 있다.

4일 무등산 국립공원관리공단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는 2012년 무등산 국립공원 지정 신청을 하면서 무등산 연 탐방객수가 800만명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4월부터 12월까지 무등산 탐방객 수를 397만명으로 추산해 최근 발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증심사 지구와 원효사 지구 각 6곳에 계수기를 설치해 지난해 4월부터 8월까지는 직원들이 일일이 탐방객 수를 세는 인력계수시스템을 도입했고, 9월부터 12월까지는 탐방객 수를 자동 인식하는 자동계수시스템을 도입해 24시간 탐방객 수를 계산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한 관계자는 "공단이 관리하기 전인 지난해 1월부터 3월까지는 정확한 자료가 없다"며 "따라서 3개월간 탐방객수를 합하면 397만명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1∼3월이 겨울철인 점, 4∼8월까지는 자동계수시스템이 도입되지 않은 점, 계수기가 설치되지 않은 등산로를 이용하는 등산객이 있는 점 등을 감안하면 지난한해 무등산 탐방객 수는 500만∼6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는 것이다.

광주시는 무등산 국립공원 승격 이후 탐방객 수가 대폭 늘었다며 1천만명 시대를 맞았다고 발표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의 한 관계자는 "주요 등산로에는 계수기를 대부분 설치했으나 샛길을 이용하는 등산객도 있어 올해 9곳에 계수기를 추가로 설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광주시의 한 관계자는 "무등산 도립공원 당시에는 탐방객 수를 계수기로 측정하지 않아 광주시가 발표했던 탐방객 수가 정확한 통계라고 할 순 없다"며 "탐방객 수는 등산로 정비 등 산림관리에 중요한 지표이기 때문에 정확한 통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