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O, 부산 기장군과 명예의 전당 건립 협약
입력 2014.03.04 (11:48) 연합뉴스
한국 야구가 '야구의 메카'로 불리는 부산시 기장군에 역사박물관을 짓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협회는 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부산광역시 기장군과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 협약을 체결했다.

이 행사에는 구본능 KBO 총재와 허남식 부산시장이 참석해 "스포츠와 문화, 역사가 어우러지는 국제적인 야구 명소를 만들 것"을 다짐했다.

2015년 10월 착공 예정인 명예의 전당은 지상 3층, 건축 연면적 3천300㎡이며 2016년 10월 완공 예정이다.

명예의 전당이외에도 정규 야구장 4면, 리틀 및 소프트볼장 2면, 실내연습장 1동, 야구체험관 등 테마파크가 조성된다.

총 건립비용은 약 550억원이 추산되며 토지 보상금 180억원은 이미 집행했다.

추후 부산시는 명예의 전당 건립비로 115억원을 지원하며 기장군은 야구테마파크 조성 비용으로 255억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명예의 전당과 테마파크 조성으로 생산유발 효과 731억원, 부가가치 275억원, 고용유발 효과 436명이 발생해 지역 경제에도 적지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KBO, 부산 기장군과 명예의 전당 건립 협약
    • 입력 2014-03-04 11:48:18
    연합뉴스
한국 야구가 '야구의 메카'로 불리는 부산시 기장군에 역사박물관을 짓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협회는 4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부산광역시 기장군과 '한국야구 명예의 전당' 건립 협약을 체결했다.

이 행사에는 구본능 KBO 총재와 허남식 부산시장이 참석해 "스포츠와 문화, 역사가 어우러지는 국제적인 야구 명소를 만들 것"을 다짐했다.

2015년 10월 착공 예정인 명예의 전당은 지상 3층, 건축 연면적 3천300㎡이며 2016년 10월 완공 예정이다.

명예의 전당이외에도 정규 야구장 4면, 리틀 및 소프트볼장 2면, 실내연습장 1동, 야구체험관 등 테마파크가 조성된다.

총 건립비용은 약 550억원이 추산되며 토지 보상금 180억원은 이미 집행했다.

추후 부산시는 명예의 전당 건립비로 115억원을 지원하며 기장군은 야구테마파크 조성 비용으로 255억원을 투입한다.

부산시는 명예의 전당과 테마파크 조성으로 생산유발 효과 731억원, 부가가치 275억원, 고용유발 효과 436명이 발생해 지역 경제에도 적지않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