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십억대 산재보험금 타낸 보험사기단 검거
입력 2014.03.04 (12:09) 사회
산업 현장에서 사고를 당한 것처럼 꾸며 산업재해 승인을 받은 뒤 수십억 원대의 보험금을 타낸 보험 사기단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005년부터 7년 동안 건설현장 등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것처럼 가장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산업재해를 승인받은 뒤 산재보험금과 상해보험금 등 모두 67억여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52살 이 모씨 등 34명을 구속하고, 2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이들을 범행에 가담시키고 건당 수천만 원을 수수료로 받아 가로챈 보험사기 브로커 51살 김 모씨와 이들에게 허위 진단서를 발급하고 허위 수술을 집도한 의사 47살 권 모씨, 산재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전 공단 직원 59살 김 모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의사의 진단서를 제출하면 산재 승인을 받기 어렵지 않고, 산재승인을 받을 경우 특별한 심사 없이 보험금을 지급하는 허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수십억대 산재보험금 타낸 보험사기단 검거
    • 입력 2014-03-04 12:09:42
    사회
산업 현장에서 사고를 당한 것처럼 꾸며 산업재해 승인을 받은 뒤 수십억 원대의 보험금을 타낸 보험 사기단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005년부터 7년 동안 건설현장 등에서 추락사고를 당한 것처럼 가장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산업재해를 승인받은 뒤 산재보험금과 상해보험금 등 모두 67억여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로 52살 이 모씨 등 34명을 구속하고, 2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이들을 범행에 가담시키고 건당 수천만 원을 수수료로 받아 가로챈 보험사기 브로커 51살 김 모씨와 이들에게 허위 진단서를 발급하고 허위 수술을 집도한 의사 47살 권 모씨, 산재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 전 공단 직원 59살 김 모씨 등 3명을 구속했습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의사의 진단서를 제출하면 산재 승인을 받기 어렵지 않고, 산재승인을 받을 경우 특별한 심사 없이 보험금을 지급하는 허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