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학식 가던 여중생 괴한 흉기에 찔려
입력 2014.03.04 (12:10) 수정 2014.03.04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제주의 한 중학교 근처에서 입학식에 가던 여중생이 괴한의 흉기에 찔려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인근 CCTV 화면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가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내의 주택가.

등교하던 중학교 신입생 14살 이 모 양이 괴한의 습격을 받았습니다.

괴한은 중학교 입학식에 참석하려 등교하던 여학생을 학교에서 불과 4-500m 밖에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서 흉기로 찌르고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배에 상처가 난 여학생은 다행히 인근 병원에서 빨리 수술을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습니다.

<녹취> 피해 학생(어머니) : "보니까 상처가 있더라고요. 다행히 출혈이 심하거나 그런 건 아니어서 응급실로 가다 신고했죠."

경찰은 이 양의 진술을 토대로 키 180cm에 당시 빨간색 점퍼를 입은 40대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성윤(제주동부경찰서/강력계장) : "차량 블랙박스나 CCTV를 확보하고 있으며 탐문수사 등을 통해서 조기에 검거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묻지마 범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입학식 가던 여중생 괴한 흉기에 찔려
    • 입력 2014-03-04 12:11:56
    • 수정2014-03-04 13:20:15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제 제주의 한 중학교 근처에서 입학식에 가던 여중생이 괴한의 흉기에 찔려 크게 다쳤습니다.

경찰은 인근 CCTV 화면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김가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내의 주택가.

등교하던 중학교 신입생 14살 이 모 양이 괴한의 습격을 받았습니다.

괴한은 중학교 입학식에 참석하려 등교하던 여학생을 학교에서 불과 4-500m 밖에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서 흉기로 찌르고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배에 상처가 난 여학생은 다행히 인근 병원에서 빨리 수술을 받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습니다.

<녹취> 피해 학생(어머니) : "보니까 상처가 있더라고요. 다행히 출혈이 심하거나 그런 건 아니어서 응급실로 가다 신고했죠."

경찰은 이 양의 진술을 토대로 키 180cm에 당시 빨간색 점퍼를 입은 40대 남성을 쫓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성윤(제주동부경찰서/강력계장) : "차량 블랙박스나 CCTV를 확보하고 있으며 탐문수사 등을 통해서 조기에 검거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묻지마 범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