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신여대 ROTC, 또 남군 제쳤다 2연패 달성
입력 2014.03.04 (12:23) 수정 2014.03.04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두 곳 밖에 없는 여대 학군사관 후보생들이 최근 남성들을 제치고 군사훈련 평가를 휩쓸자 군 당국이 갑자기 학교별 순위제를 폐지해 논란이 됐는데요.

올해 동계훈련에서도 한 여대 학군단이 보란 듯이 2연패를 달성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총장님께 대하여 경례! 충성!"

당당한 모습으로 도열한 여성 학군사관 후보생들.

빛나는 소위 계급장을 달고, 여군 장교로서 첫발을 내딛는 순간입니다.

앞서 열린 동계 군사훈련.

20킬로그램짜리 군장을 맨 여성 학군단원이 40킬로미터를 행군합니다.

<녹취> " 화이팅! 화이팅!"

여성 학군단은 체력 측정을 제외한 행군과 화생방, 사격 등에서 남성과 같은 조건으로 경쟁합니다.

<인터뷰> 문가인(성신여대/학군단) : "힘들지만 괜찮습니다. 실수했지만 앞으로는 잘 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성신여대는 전체 115개 학군단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종합 성적 1위에 올랐습니다.

또 다른 여성 학군단인 숙명여대도 11위의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최근 국방부가 여대 학군단의 약진에 대응해 수 십년간 고수해 온 학교별 '순위제'를 '등급제'로 바꾼 상황에서 거둔 성과입니다.

<인터뷰> 김예나(성신여대/학군단) : "첫 기수로서 소위로 임관하게 되는데 열심히 할 각오가 되어 있고 저희 후배들도 열심히 할 다짐을 하고 있습니다."

선입견과 차별을 의지와 실력으로 뛰어넘고 있는 여성 학군단들.

단순한 '여풍'이 아닌 우리 군의 주역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성신여대 ROTC, 또 남군 제쳤다 2연패 달성
    • 입력 2014-03-04 12:26:29
    • 수정2014-03-04 13:20:20
    뉴스 12
<앵커 멘트>

두 곳 밖에 없는 여대 학군사관 후보생들이 최근 남성들을 제치고 군사훈련 평가를 휩쓸자 군 당국이 갑자기 학교별 순위제를 폐지해 논란이 됐는데요.

올해 동계훈련에서도 한 여대 학군단이 보란 듯이 2연패를 달성했습니다.

황현택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총장님께 대하여 경례! 충성!"

당당한 모습으로 도열한 여성 학군사관 후보생들.

빛나는 소위 계급장을 달고, 여군 장교로서 첫발을 내딛는 순간입니다.

앞서 열린 동계 군사훈련.

20킬로그램짜리 군장을 맨 여성 학군단원이 40킬로미터를 행군합니다.

<녹취> " 화이팅! 화이팅!"

여성 학군단은 체력 측정을 제외한 행군과 화생방, 사격 등에서 남성과 같은 조건으로 경쟁합니다.

<인터뷰> 문가인(성신여대/학군단) : "힘들지만 괜찮습니다. 실수했지만 앞으로는 잘 할 수 있습니다."

그럼에도 성신여대는 전체 115개 학군단 가운데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종합 성적 1위에 올랐습니다.

또 다른 여성 학군단인 숙명여대도 11위의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최근 국방부가 여대 학군단의 약진에 대응해 수 십년간 고수해 온 학교별 '순위제'를 '등급제'로 바꾼 상황에서 거둔 성과입니다.

<인터뷰> 김예나(성신여대/학군단) : "첫 기수로서 소위로 임관하게 되는데 열심히 할 각오가 되어 있고 저희 후배들도 열심히 할 다짐을 하고 있습니다."

선입견과 차별을 의지와 실력으로 뛰어넘고 있는 여성 학군단들.

단순한 '여풍'이 아닌 우리 군의 주역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