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쟁기질하는 촌로
입력 2014.03.04 (14:57) 수정 2014.03.04 (15:04) 포토뉴스
봄맞이 소 쟁기질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봄맞이 소 쟁기질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쟁기질하는 촌로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쟁기질하는 촌로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 쟁기질하는 촌로
    • 입력 2014-03-04 14:57:29
    • 수정2014-03-04 15:04:29
    포토뉴스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절기상 경칩을 이틀 앞둔 4일 경남 거창군 마리면 지동마을에서 오양택(83)씨가 봄 햇살을 받으며 소 쟁기질을 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