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남 여성 가장 날씬, 용산 남성 가장 비만
입력 2014.03.04 (15:14) 사회
서울시민 가운데 강남구에 사는 여성이 가장 날씬하고 용산구 남성이 가장 뚱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는 통계포털 '서울통계'에서 지난 2012년 서울시민의 비만율이 평균 23.7%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성의 비만율은 31%로 여성 16.5%의 두 배에 가까웠습니다.

지역별로는 강남구 19.2%를 비롯해 서초구와 중구, 광진구 등은 비만율이 낮은 데 반해 용산구 27.7%, 성북구 26.6%, 금천구.서대문구 25.7% 등의 순으로 비만율이 높았습니다.

특히 강남 여성은 비만율은 8.7%로 가장 낮았고 저체중 비율이 17.2%나 돼 전체 저체중 비율의 세 배에 달했습니다.

반면 용산구 남성의 경우, 비만율이 36.7%로 3명 가운데 한 명 이상이 비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강남 여성 가장 날씬, 용산 남성 가장 비만
    • 입력 2014-03-04 15:14:31
    사회
서울시민 가운데 강남구에 사는 여성이 가장 날씬하고 용산구 남성이 가장 뚱뚱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서울시는 통계포털 '서울통계'에서 지난 2012년 서울시민의 비만율이 평균 23.7%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남성의 비만율은 31%로 여성 16.5%의 두 배에 가까웠습니다.

지역별로는 강남구 19.2%를 비롯해 서초구와 중구, 광진구 등은 비만율이 낮은 데 반해 용산구 27.7%, 성북구 26.6%, 금천구.서대문구 25.7% 등의 순으로 비만율이 높았습니다.

특히 강남 여성은 비만율은 8.7%로 가장 낮았고 저체중 비율이 17.2%나 돼 전체 저체중 비율의 세 배에 달했습니다.

반면 용산구 남성의 경우, 비만율이 36.7%로 3명 가운데 한 명 이상이 비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