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온 중국인 여행객 81% “쇼핑하러 왔다”
입력 2014.03.04 (15:28) 연합뉴스
중국인 관광객 열 명 중 여덟 명은 서울 방문 목적으로 쇼핑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상모 의원(민주)이 공개한 서울관광마케팅의 '2013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을 찾은 외국인 여행객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60.2%(복수응답 허용)가 '쇼핑관광'이 목적이라고 답했다.

다음은 '식도락 관광'(41.5%), '업무수행'(15.1%), '전통문화체험'(14.7%) 등으로 나타났다.

'쇼핑관광'이라는 답을 고른 비율은 지난 2012년 조사 때보다 약 7%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중국인 여행객은 응답자 1천6명 중 80.6%가 '쇼핑관광'을 방문 목적으로 꼽아 한국문화와 음식 체험보다는 쇼핑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외국인 여행객의 쇼핑 품목은 '향수 등 화장품'이 62.0%로 가장 많고 '의류'(54.3%)와 '식료품'(52.7%), '김치'(21.9%), '신발류'(21.2%)가 뒤를 이었다.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은 국적을 불문하고 '언어소통', '자국어 안내', '관광정보' 서비스 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

특히 작년 외국인관광객의 36%를 차지한 중국인 관광객들은 서울의 쇼핑 환경과 시민 친절도에 좋은 점수를 줬지만 언어소통의 어려움과 즐길 거리 부족에 상대적으로 불만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 공기업인 서울관광마케팅이 지난해 9월과 11월에 서울 방문 후 공항에서 탑승 대기 중인 외래 여행객 2천627명을 대상으로 1대1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상모 의원은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여행사간 발전계획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이제 한중간 관광교류는 양적 확대를 넘어서 질적 제고로 가야 할 시기"라며 "이를 위해 서울시가 중국 관광객에게 차별화된 문화콘텐츠를 제공하고 중국어 안내서비스와 인터넷 정보제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서울 온 중국인 여행객 81% “쇼핑하러 왔다”
    • 입력 2014-03-04 15:28:46
    연합뉴스
중국인 관광객 열 명 중 여덟 명은 서울 방문 목적으로 쇼핑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문상모 의원(민주)이 공개한 서울관광마케팅의 '2013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을 찾은 외국인 여행객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60.2%(복수응답 허용)가 '쇼핑관광'이 목적이라고 답했다.

다음은 '식도락 관광'(41.5%), '업무수행'(15.1%), '전통문화체험'(14.7%) 등으로 나타났다.

'쇼핑관광'이라는 답을 고른 비율은 지난 2012년 조사 때보다 약 7%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중국인 여행객은 응답자 1천6명 중 80.6%가 '쇼핑관광'을 방문 목적으로 꼽아 한국문화와 음식 체험보다는 쇼핑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외국인 여행객의 쇼핑 품목은 '향수 등 화장품'이 62.0%로 가장 많고 '의류'(54.3%)와 '식료품'(52.7%), '김치'(21.9%), '신발류'(21.2%)가 뒤를 이었다.

서울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들은 국적을 불문하고 '언어소통', '자국어 안내', '관광정보' 서비스 개선 필요성을 제기했다.

특히 작년 외국인관광객의 36%를 차지한 중국인 관광객들은 서울의 쇼핑 환경과 시민 친절도에 좋은 점수를 줬지만 언어소통의 어려움과 즐길 거리 부족에 상대적으로 불만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서울시 공기업인 서울관광마케팅이 지난해 9월과 11월에 서울 방문 후 공항에서 탑승 대기 중인 외래 여행객 2천627명을 대상으로 1대1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상모 의원은 이날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중 여행사간 발전계획 국제세미나'에 참석해 "이제 한중간 관광교류는 양적 확대를 넘어서 질적 제고로 가야 할 시기"라며 "이를 위해 서울시가 중국 관광객에게 차별화된 문화콘텐츠를 제공하고 중국어 안내서비스와 인터넷 정보제공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