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권 훔쳐 당첨금 타낸 40대 입건
입력 2014.03.04 (15:40) 사회
당첨된 소액 복권을 훔쳐 돈을 타간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41살 유모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유씨는 지난달 인천 계양구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손님이 테이블 위에 올려 둔 90만9천 원짜리 복권 당첨 영수증을 훔쳐 다른 복권 판매점에서 돈으로 바꾼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복권 훔쳐 당첨금 타낸 40대 입건
    • 입력 2014-03-04 15:40:54
    사회
당첨된 소액 복권을 훔쳐 돈을 타간 40대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41살 유모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유씨는 지난달 인천 계양구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손님이 테이블 위에 올려 둔 90만9천 원짜리 복권 당첨 영수증을 훔쳐 다른 복권 판매점에서 돈으로 바꾼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