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C 퇴출’ 아담 윌크 “한국 생활 끔찍했다”
입력 2014.03.04 (17:24)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스프링캠프에서 훈련 중인 애덤 윌크가 지역지에 이어 전국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전 소속팀 NC 다이노스에 대한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아담은 4일(한국시간) 미국 일간 USA투데이와 인터뷰에서 "NC는 내게 많은 돈을 줬고, 또 더 줄 수도 있었겠지만 나는 돌아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지낸 시간은 그저 끔찍했을 뿐"이라고 악담을 쏟아냈다.

USA투데이는 아담이 한국에서 '외딴곳'에 떨어진 창원을 연고지로 하는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다고 설명했다.

아담은 2012년 12월 찰리 쉬렉과 함께 NC와 계약, 팀의 개막전 선발로 내정될 만큼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1∼2군을 오간 끝에 4승 8패, 평균자책점 4.12로 믿음직스럽지 못한 성적을 내자 지난해 8월 사실상 퇴출당했다.

아담은 "숙소 등 계약서에 사인하기 전에 들은 내용은 실제와는 달랐다"며 "그들의 말과는 달리 집은 평범한 주택가에 있었고, 주변에 공원도 없어서 자유시간에 할 일이 없었다"고 했다.

아담은 한국에서 문화적 충격을 받았다고도 털어놨다.

아담은 "한국 프로 선수들은 대학리그 선수들처럼 공 하나하나에 환호했고, 내가 그들처럼 좋아하지 않는 것을 못마땅해했다"고 주장했다.

아담은 지난달 말에도 피츠버그 지역지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는 늘 북한과의 전쟁을 걱정해야 했다", "나이가 많으면 어린 선수에게 물심부름을 시킬 수 있고, 말을 듣지 않으면 때릴 수도 있다"라고 하는 등 험한 말을 했다.
  • ‘NC 퇴출’ 아담 윌크 “한국 생활 끔찍했다”
    • 입력 2014-03-04 17:24:44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스프링캠프에서 훈련 중인 애덤 윌크가 지역지에 이어 전국구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전 소속팀 NC 다이노스에 대한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아담은 4일(한국시간) 미국 일간 USA투데이와 인터뷰에서 "NC는 내게 많은 돈을 줬고, 또 더 줄 수도 있었겠지만 나는 돌아가지 않았을 것"이라며 "한국에서 지낸 시간은 그저 끔찍했을 뿐"이라고 악담을 쏟아냈다.

USA투데이는 아담이 한국에서 '외딴곳'에 떨어진 창원을 연고지로 하는 NC 다이노스에서 뛰었다고 설명했다.

아담은 2012년 12월 찰리 쉬렉과 함께 NC와 계약, 팀의 개막전 선발로 내정될 만큼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1∼2군을 오간 끝에 4승 8패, 평균자책점 4.12로 믿음직스럽지 못한 성적을 내자 지난해 8월 사실상 퇴출당했다.

아담은 "숙소 등 계약서에 사인하기 전에 들은 내용은 실제와는 달랐다"며 "그들의 말과는 달리 집은 평범한 주택가에 있었고, 주변에 공원도 없어서 자유시간에 할 일이 없었다"고 했다.

아담은 한국에서 문화적 충격을 받았다고도 털어놨다.

아담은 "한국 프로 선수들은 대학리그 선수들처럼 공 하나하나에 환호했고, 내가 그들처럼 좋아하지 않는 것을 못마땅해했다"고 주장했다.

아담은 지난달 말에도 피츠버그 지역지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서는 늘 북한과의 전쟁을 걱정해야 했다", "나이가 많으면 어린 선수에게 물심부름을 시킬 수 있고, 말을 듣지 않으면 때릴 수도 있다"라고 하는 등 험한 말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