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적서 위조해 납품 효성 직원 3명 실형
입력 2014.03.04 (17:25) 사회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형사 3단독은, 원전 부품의 시험 성적서를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39살 조 모 씨 등 주식회사 효성 직원 3명에게, 징역 1년에서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조씨 등은 지난 2010년 3월부터 1년 7개월 동안, 신고리 3·4호기와 신월성 1·2호기에 다른 업체가 납품한 저압 전동기 전선의 시험성적서 37장을 위조한 뒤 납품해, 3억 5천여 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 성적서 위조해 납품 효성 직원 3명 실형
    • 입력 2014-03-04 17:25:22
    사회
부산지방법원 동부지원 형사 3단독은, 원전 부품의 시험 성적서를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39살 조 모 씨 등 주식회사 효성 직원 3명에게, 징역 1년에서 1년 6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조씨 등은 지난 2010년 3월부터 1년 7개월 동안, 신고리 3·4호기와 신월성 1·2호기에 다른 업체가 납품한 저압 전동기 전선의 시험성적서 37장을 위조한 뒤 납품해, 3억 5천여 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