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역회사? 벽뚫고 보니 ‘짝퉁’만…
입력 2014.03.04 (17:34)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 명동의 한 오피스텔, 단속반이 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얼핏 보기엔 사무실처럼 보이지만, 벽으로 위장된 문을 뚫고 들어가니 엄청난 양의 '가짜' 해외 고가 사치품인 가방과 지갑, 선글라스 등이 한가득 진열돼 있습니다.

경찰은 이처럼 비밀 매장을 차려놓고 정품 시가 80억 원 상당의 모조품을 유통한 혐의로 44살 김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직접 명동에서 호객한 일본 관광객들을 택시로 매장에 데려와 이른바 '짝퉁' 제품을 판매해왔는데요.

매장 외관을 무역회사로 꾸미고, 찾아온 손님을 일본 바이어라고 주변에 말하는 등의 수법으로 단속을 피했습니다.

경찰은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 무역회사? 벽뚫고 보니 ‘짝퉁’만…
    • 입력 2014-03-04 17:34:58
    Go!현장
서울 명동의 한 오피스텔, 단속반이 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얼핏 보기엔 사무실처럼 보이지만, 벽으로 위장된 문을 뚫고 들어가니 엄청난 양의 '가짜' 해외 고가 사치품인 가방과 지갑, 선글라스 등이 한가득 진열돼 있습니다.

경찰은 이처럼 비밀 매장을 차려놓고 정품 시가 80억 원 상당의 모조품을 유통한 혐의로 44살 김 모씨를 구속했습니다.

김 씨는 직접 명동에서 호객한 일본 관광객들을 택시로 매장에 데려와 이른바 '짝퉁' 제품을 판매해왔는데요.

매장 외관을 무역회사로 꾸미고, 찾아온 손님을 일본 바이어라고 주변에 말하는 등의 수법으로 단속을 피했습니다.

경찰은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