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안 측, 내일 첫 지도부연석회의…“새정치 결의”
입력 2014.03.04 (18:51) 연합뉴스
'제3지대 신당 창당'을 통한 통합을 선언한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5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지도부 연석회의를 개최한다고 양측이 4일 밝혔다.

양측 지도부가 지난 2일 통합 신당 창당에 합의한 뒤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박용진 홍보위원장과 새정치연합 금태섭 대변인은 이날 양측 정무기획단 회의를 마친 뒤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하고 "새정치 실현의 각오를 다지고 민생 중심의 정치를 펴겠다는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금 대변인은 "상견례 성격의 첫 만남이고 한국 정치의 새 출발을 알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연석회의의) 정례화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김한길 대표를 포함한 최고위원단 9명이, 새정치연합에서는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과 7명의 공동위원장단, 송호창 소통위원장이 참석 대상이다. 다만 통합 발표 후 사실상 합류거부를 선언한 김성식 공동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연석회의에 양당의 최고지도부가 모두 참석한다는 점에서 이들 멤버가 신당 창당 후 출범하게 될 임시 지도부가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양측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양측 신당추진단도 이날 2차 회의를 열어 추진단과 별개로 '비전위원회', '정강정책위원회', '당헌당규위원회'를 각각 설치키로 합의했다.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비전위원회는 '새정치'에 관한 정치개혁 과제를 설정하는 주요한 임무를 맡게 될 것"이라면서 "'안철수 현상'이라는 에너지를 계속 키워나가기 위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또 추진단 산하에 기획팀, 정무팀, 조직팀, 총무팀, 대변인 등의 실무기구를 두기로 했다.

이들 위원회와 실무팀은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에서 동수로 참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 민주-안 측, 내일 첫 지도부연석회의…“새정치 결의”
    • 입력 2014-03-04 18:51:19
    연합뉴스
'제3지대 신당 창당'을 통한 통합을 선언한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5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지도부 연석회의를 개최한다고 양측이 4일 밝혔다.

양측 지도부가 지난 2일 통합 신당 창당에 합의한 뒤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민주당 박용진 홍보위원장과 새정치연합 금태섭 대변인은 이날 양측 정무기획단 회의를 마친 뒤 국회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하고 "새정치 실현의 각오를 다지고 민생 중심의 정치를 펴겠다는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금 대변인은 "상견례 성격의 첫 만남이고 한국 정치의 새 출발을 알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연석회의의) 정례화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김한길 대표를 포함한 최고위원단 9명이, 새정치연합에서는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과 7명의 공동위원장단, 송호창 소통위원장이 참석 대상이다. 다만 통합 발표 후 사실상 합류거부를 선언한 김성식 공동위원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연석회의에 양당의 최고지도부가 모두 참석한다는 점에서 이들 멤버가 신당 창당 후 출범하게 될 임시 지도부가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양측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양측 신당추진단도 이날 2차 회의를 열어 추진단과 별개로 '비전위원회', '정강정책위원회', '당헌당규위원회'를 각각 설치키로 합의했다.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비전위원회는 '새정치'에 관한 정치개혁 과제를 설정하는 주요한 임무를 맡게 될 것"이라면서 "'안철수 현상'이라는 에너지를 계속 키워나가기 위한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양측은 또 추진단 산하에 기획팀, 정무팀, 조직팀, 총무팀, 대변인 등의 실무기구를 두기로 했다.

이들 위원회와 실무팀은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에서 동수로 참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