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새정치연합 신당 창당 가속화…새누리 “야합”
입력 2014.03.04 (19:04) 수정 2014.03.04 (19:3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신당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합당 절차 등을 놓고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새누리당은 신당 창당은 정치적 야합에 불과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김성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신당 추진단 2차 회의를 열고 신당의 당헌당규와 정강정책 등을 논의할 실무위원회를 만들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세부적인 창당 일정과 창당 방식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등 신당 창당 작업의 속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당 창당 절차를 놓고 민주당 측은 민주당이 신당과 합당하는 방식을, 새정치연합측은 민주당이 해산한 뒤 신당에 합류하는 방식을 각각 원하고 있어서 남은 협상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원내 대책회의에서 "기득권을 내려놓고 통합의 정치를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밝혔습니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도 전북 전주에서 열린 창당 설명회에서 신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신당 창당은 야합이라며, 안철수 의원의 정치 실험은 종말을 고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안 의원이 민주당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소멸할 운명임이 자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홍문종 사무총장은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의 야합은 잘못된 만남이라고 규정했고,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야권연대의 재탕이자, 정치 장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민주-새정치연합 신당 창당 가속화…새누리 “야합”
    • 입력 2014-03-04 19:12:23
    • 수정2014-03-04 19:33:42
    뉴스 7
<앵커 멘트>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신당 창당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합당 절차 등을 놓고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새누리당은 신당 창당은 정치적 야합에 불과하다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김성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이 신당 추진단 2차 회의를 열고 신당의 당헌당규와 정강정책 등을 논의할 실무위원회를 만들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세부적인 창당 일정과 창당 방식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등 신당 창당 작업의 속도를 더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당 창당 절차를 놓고 민주당 측은 민주당이 신당과 합당하는 방식을, 새정치연합측은 민주당이 해산한 뒤 신당에 합류하는 방식을 각각 원하고 있어서 남은 협상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됩니다.

민주당 전병헌 원내대표는 원내 대책회의에서 "기득권을 내려놓고 통합의 정치를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밝혔습니다.

새정치연합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도 전북 전주에서 열린 창당 설명회에서 신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은 신당 창당은 야합이라며, 안철수 의원의 정치 실험은 종말을 고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안 의원이 민주당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소멸할 운명임이 자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홍문종 사무총장은 민주당과 안철수 의원의 야합은 잘못된 만남이라고 규정했고,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야권연대의 재탕이자, 정치 장사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