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푸틴 “우크라 반헌법 쿠데타…무력 사용은 최후 수단”
입력 2014.03.04 (20:18) 수정 2014.03.04 (20:55)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실각을 가져온 이 국가 야권의 권력 대체를 '반(反)헌법적 쿠데타'이자 무력에 의한 권력 장악이라고 규정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누코비치 대통령만이 유일한 합법적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어떤 개입도 "국제법의 틀 안에서 합법적으로 이뤄질 것이고, 러시아인들의 보호를 위해서만 군사력의 사용을 결정하지 우크라이나 국민과 전쟁할 의사는 없다"고 밝히고 무력 사용은 '최후의 수단'으로서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현재로서는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낼 필요가 없지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쓸 권리가 있다"고도 했다.

그는 또 크림반도에서 분리주의적 감정을 자극하는 데는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한 모든 위협은 역효과를 낳으며 해롭다"면서 서방의 대(對) 러시아 제재는 서방 자신에도 해가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는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를 개최할 준비가 돼 있지만, 서방 지도자들이 참가를 원하지 않으면 "올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야누코비치 대통령을 도운 이유를 설명하면서 "그는 더이상 정치에서 미래가 없다. 우크라이나에 머물렀다면 살해됐을 것이기 때문에 오로지 인도주의적 고려를 했다"고 말했다.
  • 푸틴 “우크라 반헌법 쿠데타…무력 사용은 최후 수단”
    • 입력 2014-03-04 20:18:07
    • 수정2014-03-04 20:55:19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4일 야누코비치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실각을 가져온 이 국가 야권의 권력 대체를 '반(反)헌법적 쿠데타'이자 무력에 의한 권력 장악이라고 규정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외곽에 있는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누코비치 대통령만이 유일한 합법적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어떤 개입도 "국제법의 틀 안에서 합법적으로 이뤄질 것이고, 러시아인들의 보호를 위해서만 군사력의 사용을 결정하지 우크라이나 국민과 전쟁할 의사는 없다"고 밝히고 무력 사용은 '최후의 수단'으로서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가 현재로서는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보낼 필요가 없지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쓸 권리가 있다"고도 했다.

그는 또 크림반도에서 분리주의적 감정을 자극하는 데는 흥미가 없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에 대한 모든 위협은 역효과를 낳으며 해롭다"면서 서방의 대(對) 러시아 제재는 서방 자신에도 해가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러시아는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를 개최할 준비가 돼 있지만, 서방 지도자들이 참가를 원하지 않으면 "올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자신이 야누코비치 대통령을 도운 이유를 설명하면서 "그는 더이상 정치에서 미래가 없다. 우크라이나에 머물렀다면 살해됐을 것이기 때문에 오로지 인도주의적 고려를 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