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위험 수위’
입력 2014.03.04 (23:47) 수정 2014.03.05 (01:1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청소년 5명 가운데 4명은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데요.

중독성이 심해 스마트폰에 집착하는 청소년이 최근 2년 새 크게 늘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중학교입니다.

수업이 끝나자, 학생들이 사물함에서 휴대전화부터 찾습니다.

하굣길에도 손에서 전화기를 놓지 않습니다.

<녹취> 최다원 (중학생) : "맨 처음에 스마트폰 나왔을 때는 별로 안 했는데, 이제 어플도 계속 나오잖아요. 재밌고 계속 하게 되는 것 같은데..."

여성가족부가 청소년 만여 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2년 전의 36%보다 2배 이상 급증한 수치입니다.

이용 행태도 달려져 채팅이 27%로 가장 많았고, 게임과 음악 듣기 등의 순이었습니다.

또 스마트폰 의존도도 높아져 15%는 자신이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사용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스마트폰에 집착하는 정도는 남학생보다는 여학생이, 또 학업성적이 낮을수록 더 심각했습니다.

특히, 불안을 호소하는 청소년이 17%에 달했습니다.

<녹취> 유하영 (중학생) : "뭔가 휴대전화가 손에 있어야 하는데, 주머니에 있어야 하는데 없으면 불안하고..."

전문가들은 대인관계 장애나 우울증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녹취> 조현섭 (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교수) : "아이를 설득하는 과정들을 통해서 공부하는 시간 동안은 스마트폰을 옆에 두고 있지 않아야 되겠다..."

스마트폰으로 성인용 콘텐츠를 접촉한 경험도 2년 전보다 4배 가량 급증한 상황.

정부는 가정 내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위험 수위’
    • 입력 2014-03-04 23:51:41
    • 수정2014-03-05 01:10:27
    뉴스라인
<앵커 멘트>

청소년 5명 가운데 4명은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데요.

중독성이 심해 스마트폰에 집착하는 청소년이 최근 2년 새 크게 늘었습니다.

정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중학교입니다.

수업이 끝나자, 학생들이 사물함에서 휴대전화부터 찾습니다.

하굣길에도 손에서 전화기를 놓지 않습니다.

<녹취> 최다원 (중학생) : "맨 처음에 스마트폰 나왔을 때는 별로 안 했는데, 이제 어플도 계속 나오잖아요. 재밌고 계속 하게 되는 것 같은데..."

여성가족부가 청소년 만여 명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8명이 스마트폰을 갖고 있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2년 전의 36%보다 2배 이상 급증한 수치입니다.

이용 행태도 달려져 채팅이 27%로 가장 많았고, 게임과 음악 듣기 등의 순이었습니다.

또 스마트폰 의존도도 높아져 15%는 자신이 스마트폰을 지나치게 사용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스마트폰에 집착하는 정도는 남학생보다는 여학생이, 또 학업성적이 낮을수록 더 심각했습니다.

특히, 불안을 호소하는 청소년이 17%에 달했습니다.

<녹취> 유하영 (중학생) : "뭔가 휴대전화가 손에 있어야 하는데, 주머니에 있어야 하는데 없으면 불안하고..."

전문가들은 대인관계 장애나 우울증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합니다.

<녹취> 조현섭 (총신대 중독재활상담학과 교수) : "아이를 설득하는 과정들을 통해서 공부하는 시간 동안은 스마트폰을 옆에 두고 있지 않아야 되겠다..."

스마트폰으로 성인용 콘텐츠를 접촉한 경험도 2년 전보다 4배 가량 급증한 상황.

정부는 가정 내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정성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