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르헨 ‘부부 대통령 10년’ 정부 광고 3,000% 증가
입력 2014.03.09 (02:13) 수정 2014.03.09 (16:04)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에서 '부부 대통령' 집권 기간에 정부광고가 3천%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더 많은 민주주의를 위한 표현의 자유 재단'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정부광고는 10억 달러로, 하루 평균 273만 달러에 달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남편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2003년에 비하면 3천%가 넘는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10월 의회선거를 앞두고 정부광고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당은 당시 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 집권 이후 정부광고가 급증했으며 정부가 친(親) 정부 매체에 광고를 몰아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지난 2011년에는 연방대법원이 정부광고의 공정한 집행을 명령하기도 했다.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집권했고, 이후에도 정치권 최고 실세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2007년 대선에서 45%의 득표율로 당선됐고, 2011년에는 54%를 얻으며 재선에 성공했다.
  • 아르헨 ‘부부 대통령 10년’ 정부 광고 3,000% 증가
    • 입력 2014-03-09 02:13:31
    • 수정2014-03-09 16:04:51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에서 '부부 대통령' 집권 기간에 정부광고가 3천%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도 데 상파울루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더 많은 민주주의를 위한 표현의 자유 재단'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정부광고는 10억 달러로, 하루 평균 273만 달러에 달했다.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대통령의 남편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2003년에 비하면 3천%가 넘는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10월 의회선거를 앞두고 정부광고가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여당은 당시 선거에서 사실상 패배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 집권 이후 정부광고가 급증했으며 정부가 친(親) 정부 매체에 광고를 몰아준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때문에 지난 2011년에는 연방대법원이 정부광고의 공정한 집행을 명령하기도 했다.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집권했고, 이후에도 정치권 최고 실세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2007년 대선에서 45%의 득표율로 당선됐고, 2011년에는 54%를 얻으며 재선에 성공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