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 외국인 조선족이 35%…대부분 단순 노동 종사
입력 2014.03.09 (06:45) 수정 2014.03.09 (16:02) 연합뉴스
울산에 사는 외국인은 조선족이 가장 많고, 이들은 울주군 온산읍과 남구 야음장생포동에 집중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발전연구원 연구기획실 정현욱·김문연 박사, 문화사회연구실 김상우 박사는 이런 내용이 담긴 '외국인 거주자의 공간적 입지 특성과 결정요인 분석' 연구보고서를 9일 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울산에 사는 외국인은 한국계 중국인(조선족)이 전체의 34.5%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 베트남 15.6%, 중국 8.2%, 스리랑카 5.2%로 뒤를 이었다.

조선족은 단순 노동을 하는 비율이 높고, 주로 온산읍과 야음장생포동에 거주했다.

중국인은 결혼과 유학생이 많아 대학이 있는 남구 무거동에서 거주하는 비율이 높았다.

노동자가 많은 동남아인들은 산업단지와 공업지역 주변에 많이 살았다. 북미나 유럽의 외국인은 전문직 종사자로 도심, 동구 방어동, 남목 2동에 주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현욱 박사는 "외국인이 많이 사는 야음장생포동, 온산 덕신리, 동구 방어동 일대를 울산의 대표적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선정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외국인이 사는 곳을 유형화해 특성별로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노동자가 많은 곳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관련 인프라를 지원하는 등 외국인과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전문인력이 사는 곳은 외국인 학교와 관련 시설 확충하는 등 글로벌 빌리지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외국인 정책도 결혼 이주민에서 단순 노동자와 유학생까지 확대하고, 외국인 관련업무 통합부서도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울산 외국인 조선족이 35%…대부분 단순 노동 종사
    • 입력 2014-03-09 06:45:12
    • 수정2014-03-09 16:02:46
    연합뉴스
울산에 사는 외국인은 조선족이 가장 많고, 이들은 울주군 온산읍과 남구 야음장생포동에 집중 거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발전연구원 연구기획실 정현욱·김문연 박사, 문화사회연구실 김상우 박사는 이런 내용이 담긴 '외국인 거주자의 공간적 입지 특성과 결정요인 분석' 연구보고서를 9일 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울산에 사는 외국인은 한국계 중국인(조선족)이 전체의 34.5%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 베트남 15.6%, 중국 8.2%, 스리랑카 5.2%로 뒤를 이었다.

조선족은 단순 노동을 하는 비율이 높고, 주로 온산읍과 야음장생포동에 거주했다.

중국인은 결혼과 유학생이 많아 대학이 있는 남구 무거동에서 거주하는 비율이 높았다.

노동자가 많은 동남아인들은 산업단지와 공업지역 주변에 많이 살았다. 북미나 유럽의 외국인은 전문직 종사자로 도심, 동구 방어동, 남목 2동에 주로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현욱 박사는 "외국인이 많이 사는 야음장생포동, 온산 덕신리, 동구 방어동 일대를 울산의 대표적 외국인 밀집지역으로 선정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외국인이 사는 곳을 유형화해 특성별로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노동자가 많은 곳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관련 인프라를 지원하는 등 외국인과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고, 전문인력이 사는 곳은 외국인 학교와 관련 시설 확충하는 등 글로벌 빌리지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외국인 정책도 결혼 이주민에서 단순 노동자와 유학생까지 확대하고, 외국인 관련업무 통합부서도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