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타 줄인 우즈, WGC 선두에 3타 차 추격
입력 2014.03.09 (08:55)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캐딜락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우즈는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트럼프 내셔널 도럴 골프장 블루몬스터 코스(파72·7천481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25위에 머물던 우즈는 1언더파 215타로 공동 4위까지 뛰어올랐다.

4언더파 212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패트릭 리드(미국)와는 불과 세 타 차이로 마지막 4라운드에서 뒤집기가 가능한 격차다.

리드는 공동 2위인 제이슨 더프너, 헌터 메이핸(이상 미국)에게 2타 앞서 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우즈는 3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최종 라운드 경기 도중 허리 통증으로 기권해 이번 대회에는 출전 여부도 불투명했다.

대회에는 나왔으나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를 쳐 '텃밭'으로 여기는 도럴 골프장 블루몬스터 코스에서 개인 통산 최악의 성적에 그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28m 거리의 긴 퍼트에 성공하는 등 점차 샷 감각을 되찾더니 마지막 날 우승 경쟁에까지 뛰어들었다.

우즈는 3라운드를 마친 뒤 "좋은 경기를 했다"며 "초반부터 샷이 괜찮았고 퍼트도 잘 들어간 편이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1번 홀(파5)에서 공을 벙커에 빠트리고도 버디로 출발한 우즈는 11번과 12번 홀에서 5m와 7m 거리의 퍼트를 연달아 성공했고 15번 홀에서는 11m 거리에서 버디를 잡았다.

하지만 허리 통증에 대해서는 "경기를 할수록 통증이 조금씩 더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우즈의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1위도 노릴 수 있는 애덤 스콧(호주)은 4오버파 220타, 공동 21위에 머물러 이번 대회를 통한 '1위 등극'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1타 뒤졌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날 3타를 잃고 3오버파 219타, 공동 19위로 밀렸다.

김형성(34)은 4오버파 220타로 공동 21위, 정연진(24)은 12오버파 228타를 쳐 공동 56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 6타 줄인 우즈, WGC 선두에 3타 차 추격
    • 입력 2014-03-09 08:55:16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캐딜락 챔피언십(총상금 900만 달러) 3라운드에서 상위권으로 도약했다.

우즈는 9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트럼프 내셔널 도럴 골프장 블루몬스터 코스(파72·7천481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6타 뒤진 공동 25위에 머물던 우즈는 1언더파 215타로 공동 4위까지 뛰어올랐다.

4언더파 212타로 단독 선두에 나선 패트릭 리드(미국)와는 불과 세 타 차이로 마지막 4라운드에서 뒤집기가 가능한 격차다.

리드는 공동 2위인 제이슨 더프너, 헌터 메이핸(이상 미국)에게 2타 앞서 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인 우즈는 3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혼다 클래식 최종 라운드 경기 도중 허리 통증으로 기권해 이번 대회에는 출전 여부도 불투명했다.

대회에는 나왔으나 1라운드에서 4오버파 76타를 쳐 '텃밭'으로 여기는 도럴 골프장 블루몬스터 코스에서 개인 통산 최악의 성적에 그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2라운드에서 28m 거리의 긴 퍼트에 성공하는 등 점차 샷 감각을 되찾더니 마지막 날 우승 경쟁에까지 뛰어들었다.

우즈는 3라운드를 마친 뒤 "좋은 경기를 했다"며 "초반부터 샷이 괜찮았고 퍼트도 잘 들어간 편이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1번 홀(파5)에서 공을 벙커에 빠트리고도 버디로 출발한 우즈는 11번과 12번 홀에서 5m와 7m 거리의 퍼트를 연달아 성공했고 15번 홀에서는 11m 거리에서 버디를 잡았다.

하지만 허리 통증에 대해서는 "경기를 할수록 통증이 조금씩 더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우즈의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 1위도 노릴 수 있는 애덤 스콧(호주)은 4오버파 220타, 공동 21위에 머물러 이번 대회를 통한 '1위 등극'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1타 뒤졌던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이날 3타를 잃고 3오버파 219타, 공동 19위로 밀렸다.

김형성(34)은 4오버파 220타로 공동 21위, 정연진(24)은 12오버파 228타를 쳐 공동 56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