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난 주택서 교복 챙기던 10대 여고생 숨져
입력 2014.03.09 (09:52) 사회
불이 난 집에 교복을 챙기러 다시 들어갔던 10대 여고생이 숨졌습니다.

어제 오전 9시 반쯤, 충남 예산군 오가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17살 박 모 양이 숨졌습니다.

불은 주택 내부 85㎡와 가재도구를 태워 2천 6백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내고 3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박 양이 할머니와 함께 몸을 피했지만 교복을 챙기러 다시 집에 들어갔다 연기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불난 주택서 교복 챙기던 10대 여고생 숨져
    • 입력 2014-03-09 09:52:06
    사회
불이 난 집에 교복을 챙기러 다시 들어갔던 10대 여고생이 숨졌습니다.

어제 오전 9시 반쯤, 충남 예산군 오가면 한 주택에서 불이 나 17살 박 모 양이 숨졌습니다.

불은 주택 내부 85㎡와 가재도구를 태워 2천 6백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내고 3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소방당국은 박 양이 할머니와 함께 몸을 피했지만 교복을 챙기러 다시 집에 들어갔다 연기에 질식해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