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숨진 ‘짝’ 출연자 부모 “딸 촬영 중 죽음 의혹 풀고 싶다”
입력 2014.03.09 (14:30) 수정 2014.03.09 (16:00) 사회
제주에서 촬영 도중 숨진 SBS 프로그램 '짝' 출연자 부모가 "딸이 왜 죽음을 선택했는지 의혹을 풀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짝' 출연자 전 씨의 어머니인 이 모 씨는 자신의 딸이 휴대전화와 SNS를 통해 '촬영이 힘들다. 방송이 나가면 힘들어질 것 같다'고 괴로워했다며, 이같은 '유족 입장'을 KBS에 전해왔습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숨진 전 씨가 '짝' 촬영 과정에서 힘들어했던 정황을 일부 확인했지만, 이런 점이 직접적인 자살의 동기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내일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중간 수사 진행 상황을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숨진 ‘짝’ 출연자 부모 “딸 촬영 중 죽음 의혹 풀고 싶다”
    • 입력 2014-03-09 14:30:26
    • 수정2014-03-09 16:00:29
    사회
제주에서 촬영 도중 숨진 SBS 프로그램 '짝' 출연자 부모가 "딸이 왜 죽음을 선택했는지 의혹을 풀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짝' 출연자 전 씨의 어머니인 이 모 씨는 자신의 딸이 휴대전화와 SNS를 통해 '촬영이 힘들다. 방송이 나가면 힘들어질 것 같다'고 괴로워했다며, 이같은 '유족 입장'을 KBS에 전해왔습니다.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숨진 전 씨가 '짝' 촬영 과정에서 힘들어했던 정황을 일부 확인했지만, 이런 점이 직접적인 자살의 동기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내일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중간 수사 진행 상황을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