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총장 “‘증거 조작사건’ 한점 의혹없이 철저 수사”
입력 2014.03.09 (14:55) 수정 2014.03.09 (16:00) 사회
김진태 검찰총장은 오늘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해 수사팀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습니다.

김 총장은 이번 사건이 형사 사법제도의 신뢰와 관련된 문제라는 엄중한 인식을 가지고 국민적 의혹이 한 점 남지 않도록 신속하게 법과 원칙대로 철저히 수사하라고 수사팀에 지시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증거위조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팀을 꾸리고 조사를 진행하다가 이틀 전 수사체제로 공식 전환했습니다.

또 이번 사건에 연루된 국정원 대공수사팀 직원 여러 명을 최근 출국금지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 검찰총장 “‘증거 조작사건’ 한점 의혹없이 철저 수사”
    • 입력 2014-03-09 14:55:58
    • 수정2014-03-09 16:00:29
    사회
김진태 검찰총장은 오늘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증거조작 의혹'과 관련해 수사팀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습니다.

김 총장은 이번 사건이 형사 사법제도의 신뢰와 관련된 문제라는 엄중한 인식을 가지고 국민적 의혹이 한 점 남지 않도록 신속하게 법과 원칙대로 철저히 수사하라고 수사팀에 지시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증거위조 의혹과 관련해 진상조사팀을 꾸리고 조사를 진행하다가 이틀 전 수사체제로 공식 전환했습니다.

또 이번 사건에 연루된 국정원 대공수사팀 직원 여러 명을 최근 출국금지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