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OECD “한국 남성 집안일 분담 세계 최하위”
입력 2014.03.09 (19:26) 연합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주요국 남성의 집안일 시간을 비교한 결과 한국 남성이 조사대상 29개국 가운데 꼴찌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OECD가 8일 여성의 날을 맞아 공개한 국가별 시간활용 조사집계에 따르면 한국 남성이 하루 중 육아와 집안일 등 무급노동에 들이는 시간은 45분으로 인도와 일본, 중국 등에 이어 최하위로 밀리는 불명예를 기록했다.

한국 남성이 하루 중 아이 등 가족을 돌보는 시간은 10분으로 포르투갈(6분)과 일본(7분) 다음으로 적었으며, 청소와 빨래 등 가사노동에 쓰는 시간도 21분으로 최하위 인도(19분) 덕분에 꼴찌를 겨우 면했다.

이와 달리 덴마크는 남성의 무급노동 시간이 186분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으며 노르웨이와 호주가 각각 184분과 172분으로 뒤를 이었다.

덴마크 남성은 하루에 가족을 돌보는 데 20분, 가사노동에 107분, 쇼핑에 22분 등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등 동북아 국가와 터키, 멕시코, 인도 등은 남성의 집안일 기여가 현저히 부족했다.

하위권 국가 남성의 무급노동 시간은 한국에 이어 역순으로 인도 52분, 일본 62분, 중국 91분, 남아공 92분 등이었다. OECD 평균은 141분이었다.

한편, 한국 여성이 집안일 등 무급노동에 들이는 시간은 227분으로 조사대상국 중 바닥권에 머물러 눈길을 끌었다.

여성의 무급노동 시간에서는 터키와 멕시코가 각각 377분과 373분으로 1,2위에 올랐으며, 한국을 비롯해 스웨덴(207분), 노르웨이(215분), 프랑스(233분) 등은 최하위권을 이뤘다.

OECD는 지난 50년간 여성의 사회 참여가 늘어나면서 각국 여성의 무급 근로시간은 줄고 있지만, 남성이 집안일에 투입하는 시간의 증가세는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OECD “한국 남성 집안일 분담 세계 최하위”
    • 입력 2014-03-09 19:26:00
    연합뉴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주요국 남성의 집안일 시간을 비교한 결과 한국 남성이 조사대상 29개국 가운데 꼴찌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OECD가 8일 여성의 날을 맞아 공개한 국가별 시간활용 조사집계에 따르면 한국 남성이 하루 중 육아와 집안일 등 무급노동에 들이는 시간은 45분으로 인도와 일본, 중국 등에 이어 최하위로 밀리는 불명예를 기록했다.

한국 남성이 하루 중 아이 등 가족을 돌보는 시간은 10분으로 포르투갈(6분)과 일본(7분) 다음으로 적었으며, 청소와 빨래 등 가사노동에 쓰는 시간도 21분으로 최하위 인도(19분) 덕분에 꼴찌를 겨우 면했다.

이와 달리 덴마크는 남성의 무급노동 시간이 186분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으며 노르웨이와 호주가 각각 184분과 172분으로 뒤를 이었다.

덴마크 남성은 하루에 가족을 돌보는 데 20분, 가사노동에 107분, 쇼핑에 22분 등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달리 한국을 비롯한 일본, 중국 등 동북아 국가와 터키, 멕시코, 인도 등은 남성의 집안일 기여가 현저히 부족했다.

하위권 국가 남성의 무급노동 시간은 한국에 이어 역순으로 인도 52분, 일본 62분, 중국 91분, 남아공 92분 등이었다. OECD 평균은 141분이었다.

한편, 한국 여성이 집안일 등 무급노동에 들이는 시간은 227분으로 조사대상국 중 바닥권에 머물러 눈길을 끌었다.

여성의 무급노동 시간에서는 터키와 멕시코가 각각 377분과 373분으로 1,2위에 올랐으며, 한국을 비롯해 스웨덴(207분), 노르웨이(215분), 프랑스(233분) 등은 최하위권을 이뤘다.

OECD는 지난 50년간 여성의 사회 참여가 늘어나면서 각국 여성의 무급 근로시간은 줄고 있지만, 남성이 집안일에 투입하는 시간의 증가세는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