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5년만!’ 이차만, 노장 지략 대결 웃었다
입력 2014.03.09 (21:33) 수정 2014.03.10 (08: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축구 경남의 이차만 감독이 성남 박종환 감독과의 백전노장 사령탑 맞대결에서 웃었습니다.

무려 15년 만의 프로 복귀전에서 거둔 승리였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이후 15년 만에 경남 지휘봉을 잡고 돌아온 이차만 감독.

2006년 이후 8년 만에 성남을 이끌게 된 박종환 감독.

두 백전노장 감독의 첫 맞대결로 창원 축구센터는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팽팽하던 두 팀의 승부는 후반 44분 루크의 골로 갈렸습니다.

코너킥에서 올라온 공을 루크가 가슴으로 밀어넣었습니다.

경기 내내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던 이차만 감독은 그제야 활짝 웃었습니다.

<인터뷰> 이차만(경남 감독) : "첫 경기를 잘 치렀다고 자만하지 말고 약점들을 잘 보완해서 목표는 (상위 그룹에)진입하는 겁니다."

상주와 인천은 후반 30분 이후 화끈한 골 공방전을 펼쳤습니다.

인천 남준재의 감아차기 골에 상주 이정협은 헤딩으로 맞불을 놓았고, 상주가 이 호의 골로 역전에 성공하자 인천은 후반 42분 이효균의 동점골로 승부를 2대 2 원점으로 되돌렸습니다.

수원은 제주 원정에서 상대 자책골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15년만!’ 이차만, 노장 지략 대결 웃었다
    • 입력 2014-03-09 21:35:54
    • 수정2014-03-10 08:19:40
    뉴스 9
<앵커 멘트>

프로축구 경남의 이차만 감독이 성남 박종환 감독과의 백전노장 사령탑 맞대결에서 웃었습니다.

무려 15년 만의 프로 복귀전에서 거둔 승리였습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999년 이후 15년 만에 경남 지휘봉을 잡고 돌아온 이차만 감독.

2006년 이후 8년 만에 성남을 이끌게 된 박종환 감독.

두 백전노장 감독의 첫 맞대결로 창원 축구센터는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팽팽하던 두 팀의 승부는 후반 44분 루크의 골로 갈렸습니다.

코너킥에서 올라온 공을 루크가 가슴으로 밀어넣었습니다.

경기 내내 초조함을 감추지 못하던 이차만 감독은 그제야 활짝 웃었습니다.

<인터뷰> 이차만(경남 감독) : "첫 경기를 잘 치렀다고 자만하지 말고 약점들을 잘 보완해서 목표는 (상위 그룹에)진입하는 겁니다."

상주와 인천은 후반 30분 이후 화끈한 골 공방전을 펼쳤습니다.

인천 남준재의 감아차기 골에 상주 이정협은 헤딩으로 맞불을 놓았고, 상주가 이 호의 골로 역전에 성공하자 인천은 후반 42분 이효균의 동점골로 승부를 2대 2 원점으로 되돌렸습니다.

수원은 제주 원정에서 상대 자책골로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