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인정보 상담전화 급증…1월 만6천 건
입력 2014.03.13 (06:23) 수정 2014.03.13 (16:10) 연합뉴스
올해 들어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 118에 개인정보와 관련한 상담 전화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1월 카드업계발 사상 최대 규모의 고객정보 유출 사건이 발표된 이후 개인정보 유출 여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13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1월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의 상담건수는 총 5만4천283건으로 전월보다 2천4건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개인정보 상담건수가 1만6천279건으로 전체 상담 중 30%를 차지했다. 전월보다 1천283건 늘어나며 파밍(가짜 금융기관 사이트를 이용해 개인정보를 빼가는 범죄)이 성행한 작년 8월(1만9천93건)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상담건수는 작년 9월(5만9천481건)보다 5천198건 줄었지만 개인정보 상담건수는 3천582건 급증했다.

해킹·바이러스 관련 상담은 1만3천195건으로 24.3%를 차지했다. 전월보다는 2천348건 증가했지만 작년 9월보다는 1만2천398건 줄었다.

해킹·바이러스 상담은 작년 9월 2만5천593건으로 개인정보 상담 1만2천697건의 2배에 달했지만 10월 이후로는 급감해 개인정보 상담을 밑돌고 있다.

스팸 상담은 9천515건으로 전월보다 800건 늘며 전체 상담 중 17.5%를 차지했다.

KISA 사업 문의는 438건으로 2천533건 급감했고 인터넷주소, 인터넷일반 상담은 각각 399건, 219건에 불과했다.

KISA 관계자는 "올 초 발표된 카드업계 개인 정보유출 사태에 놀란 국민이 개인정보 관련 문의 전화를 많이 했다"며 "이달 KT 홈페이지 해킹에 따른 정보 유출에 따른 파장은 크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 개인정보 상담전화 급증…1월 만6천 건
    • 입력 2014-03-13 06:23:47
    • 수정2014-03-13 16:10:54
    연합뉴스
올해 들어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 118에 개인정보와 관련한 상담 전화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1월 카드업계발 사상 최대 규모의 고객정보 유출 사건이 발표된 이후 개인정보 유출 여부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

13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 1월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의 상담건수는 총 5만4천283건으로 전월보다 2천4건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개인정보 상담건수가 1만6천279건으로 전체 상담 중 30%를 차지했다. 전월보다 1천283건 늘어나며 파밍(가짜 금융기관 사이트를 이용해 개인정보를 빼가는 범죄)이 성행한 작년 8월(1만9천93건) 이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체 상담건수는 작년 9월(5만9천481건)보다 5천198건 줄었지만 개인정보 상담건수는 3천582건 급증했다.

해킹·바이러스 관련 상담은 1만3천195건으로 24.3%를 차지했다. 전월보다는 2천348건 증가했지만 작년 9월보다는 1만2천398건 줄었다.

해킹·바이러스 상담은 작년 9월 2만5천593건으로 개인정보 상담 1만2천697건의 2배에 달했지만 10월 이후로는 급감해 개인정보 상담을 밑돌고 있다.

스팸 상담은 9천515건으로 전월보다 800건 늘며 전체 상담 중 17.5%를 차지했다.

KISA 사업 문의는 438건으로 2천533건 급감했고 인터넷주소, 인터넷일반 상담은 각각 399건, 219건에 불과했다.

KISA 관계자는 "올 초 발표된 카드업계 개인 정보유출 사태에 놀란 국민이 개인정보 관련 문의 전화를 많이 했다"며 "이달 KT 홈페이지 해킹에 따른 정보 유출에 따른 파장은 크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