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바일 일평균 이용시간 3시간 34분…TV·PC 제쳐
입력 2014.03.13 (11:48) 수정 2014.03.13 (16:08) 연합뉴스
국내 소비자들이 TV-PC-모바일 등 '3스크린' 가운데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기기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HS애드가 1천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3스크린 미디어 이용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의 모바일기기 일 평균 이용시간은 3시간 34분으로 집계됐다.

반면 TV는 3시간, PC는 48분에 그쳤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통신 네트워크 속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의 대형화 덕분에 TV나 PC 대신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음악, 동영상,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등 모바일 이용 환경이 개선된 결과로 분석된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는 모바일기기 이용시간이 하루 평균 5시간 15분으로 가장 길었으나, 50대 이상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2시간 7분에 그쳤다.

반면 TV 이용시간은 50대 이상이 하루 평균 5시간 39분이었으나 10대는 1시간 46분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이용시간이 적었다.

10대와 20대는 전 시간대에서 모바일기기 이용시간이 TV를 앞섰으나 50대 이상은 반대로 TV가 모바일을 앞섰다.

이러한 차이는 세대별 선호 기기가 분화되는 가운데 TV 콘텐츠까지 PC나 모바일기기로 보는 데 익숙해진 젊은 층이 이탈하면서 TV 시청자층이 노령화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TV와 모바일기기는 주요 이용 시간대가 오후 9∼11시로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상당수 소비자가 TV를 시청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찾거나 시청정보를 공유하려고 스마트폰을 함께 이용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 TV로 많이 보는 프로그램은 오락물(34%), 드라마·영화(29%) 순이었으며, PC로는 게임(33%)과 인터넷포털(26%)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 모바일기기는 게임(29%), 커뮤니케이션(27%) 순이었다.

이는 소비자들이 이들 기기를 정보 획득보다는 엔터테인먼트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음을 뜻한다.

한편 HS애드는 창립 3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국내 광고업계에서는 처음 싱글소스패널(동일인 대상의 미디어별 노출량 실측조사) 방식으로 소비자 1천명의 실제 미디어 이용 행동을 분석해 통합 광고효과를 측정하는 MPM(Multi-Platform Measurement) 모델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김종립 HS애드 대표이사는 "MPM 모델을 통해 고객사에 한층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광고예산 배분을 제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모바일 일평균 이용시간 3시간 34분…TV·PC 제쳐
    • 입력 2014-03-13 11:48:14
    • 수정2014-03-13 16:08:18
    연합뉴스
국내 소비자들이 TV-PC-모바일 등 '3스크린' 가운데 스마트폰을 비롯한 모바일기기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HS애드가 1천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3스크린 미디어 이용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의 모바일기기 일 평균 이용시간은 3시간 34분으로 집계됐다.

반면 TV는 3시간, PC는 48분에 그쳤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통신 네트워크 속도,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패널의 대형화 덕분에 TV나 PC 대신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나 음악, 동영상,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등 모바일 이용 환경이 개선된 결과로 분석된다.

연령별로 보면 20대는 모바일기기 이용시간이 하루 평균 5시간 15분으로 가장 길었으나, 50대 이상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2시간 7분에 그쳤다.

반면 TV 이용시간은 50대 이상이 하루 평균 5시간 39분이었으나 10대는 1시간 46분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이용시간이 적었다.

10대와 20대는 전 시간대에서 모바일기기 이용시간이 TV를 앞섰으나 50대 이상은 반대로 TV가 모바일을 앞섰다.

이러한 차이는 세대별 선호 기기가 분화되는 가운데 TV 콘텐츠까지 PC나 모바일기기로 보는 데 익숙해진 젊은 층이 이탈하면서 TV 시청자층이 노령화되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TV와 모바일기기는 주요 이용 시간대가 오후 9∼11시로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상당수 소비자가 TV를 시청하면서 필요한 정보를 찾거나 시청정보를 공유하려고 스마트폰을 함께 이용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 TV로 많이 보는 프로그램은 오락물(34%), 드라마·영화(29%) 순이었으며, PC로는 게임(33%)과 인터넷포털(26%)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 모바일기기는 게임(29%), 커뮤니케이션(27%) 순이었다.

이는 소비자들이 이들 기기를 정보 획득보다는 엔터테인먼트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음을 뜻한다.

한편 HS애드는 창립 3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국내 광고업계에서는 처음 싱글소스패널(동일인 대상의 미디어별 노출량 실측조사) 방식으로 소비자 1천명의 실제 미디어 이용 행동을 분석해 통합 광고효과를 측정하는 MPM(Multi-Platform Measurement) 모델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김종립 HS애드 대표이사는 "MPM 모델을 통해 고객사에 한층 과학적이고 효율적인 광고예산 배분을 제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