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일 역사 인식 공동 번영·이익에 큰 장애”
입력 2014.03.13 (12:40) 수정 2014.03.13 (16:06) 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CNN 방송이 이틀전 세계 정상급 여성들을 다룬 프로그램인 '리딩 위민(Leading Women)'의 한 꼭지로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터뷰 영상을 방영했다고 밝혔다.

CNN의 박 대통령 인터뷰는 지난 1월13일 청와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이번에 뒤늦게 방영된 영상에는 박 대통령의 삶과 정치 철학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담겼다.

박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의 노골적인 우경화 행보와 관련, "이런 역사인식 문제는 근본적으로 신뢰관계를 해치기 때문에 뭔가 더 크게 공동의 번영과 이익을 위해서 나아가는데 큰 장애가 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북아에서 우리 한국을 비롯한 이웃나라들이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공동번영을 이뤄 나가기 위해, 자라나는 우리 세대들에게 우호적으로 같이 힘을 합해 나갈 수 있는 미래를 남겨주기를 저는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어떤 분야든 간에, 특히 정치 분야는 더 그럴 것인데 신뢰를 항상 소중히 생각하면서 살아야 된다고 충고를 하고 싶다"며 '신뢰'로 대표되는 자신의 정치철학도 소개했다.

또 정치 입문 계기에 대해서는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평범하게 살다가 1990년대 말 한국이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너무 충격을 받았다"며 "나라가 위기에 빠지고 국민이 고통받는 걸 보며 어떻게 세운 나라인데 그냥 가만히 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기에 정치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시는 바람에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대신하는 벅찬 책임감을 갖고 일했다"며 "그때 굉장히 힘든 일들이었지만 지금 제가 정치를 하는데에도 그때 경험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박 대통령 “일 역사 인식 공동 번영·이익에 큰 장애”
    • 입력 2014-03-13 12:40:00
    • 수정2014-03-13 16:06:08
    연합뉴스
청와대는 13일 CNN 방송이 이틀전 세계 정상급 여성들을 다룬 프로그램인 '리딩 위민(Leading Women)'의 한 꼭지로 박근혜 대통령과의 인터뷰 영상을 방영했다고 밝혔다.

CNN의 박 대통령 인터뷰는 지난 1월13일 청와대에서 이뤄진 것으로 이번에 뒤늦게 방영된 영상에는 박 대통령의 삶과 정치 철학 등이 주요 내용으로 담겼다.

박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일본 정부의 노골적인 우경화 행보와 관련, "이런 역사인식 문제는 근본적으로 신뢰관계를 해치기 때문에 뭔가 더 크게 공동의 번영과 이익을 위해서 나아가는데 큰 장애가 되는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북아에서 우리 한국을 비롯한 이웃나라들이 평화와 안정을 지키고 공동번영을 이뤄 나가기 위해, 자라나는 우리 세대들에게 우호적으로 같이 힘을 합해 나갈 수 있는 미래를 남겨주기를 저는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어떤 분야든 간에, 특히 정치 분야는 더 그럴 것인데 신뢰를 항상 소중히 생각하면서 살아야 된다고 충고를 하고 싶다"며 '신뢰'로 대표되는 자신의 정치철학도 소개했다.

또 정치 입문 계기에 대해서는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평범하게 살다가 1990년대 말 한국이 외환위기를 겪으면서 너무 충격을 받았다"며 "나라가 위기에 빠지고 국민이 고통받는 걸 보며 어떻게 세운 나라인데 그냥 가만히 보고 있을 수만은 없었기에 정치의 길로 들어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어머니가 갑자기 돌아가시는 바람에 퍼스트레이디 역할을 대신하는 벅찬 책임감을 갖고 일했다"며 "그때 굉장히 힘든 일들이었지만 지금 제가 정치를 하는데에도 그때 경험이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