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농식품 인증제도 부실 방지 대책 미흡”
입력 2014.03.13 (14:07) 수정 2014.03.13 (15:14) 정치
친환경 농산물 등 농식품 인증제도의 관리감독이 부실해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감사원이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등을 감사한 결과, 10개 친환경인증기관에서 소속 임직원이 경작한 농작물에 대해 자기인증을 하는 사례가 적발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또 친환경인증이 취소된 뒤 1년간은 재인증이 금지되는데도, 인증기관에서 취소 여부를 제대로 조회하지 않아 280여 농가에 친환경인증이 부당하게 발급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관계기관 사이에 정보가 공유되지 않아 항생제가 검출된 40여 개 농가의 친환경 인증이 취소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70여 곳의 민간 인증기관이 난립하면서 부실인증이 제대로 걸러지지 않고 있다며, 부실 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농식품부 장관 등에게 통보했습니다.
  • 감사원 “농식품 인증제도 부실 방지 대책 미흡”
    • 입력 2014-03-13 14:07:04
    • 수정2014-03-13 15:14:17
    정치
친환경 농산물 등 농식품 인증제도의 관리감독이 부실해 개선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감사원이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등을 감사한 결과, 10개 친환경인증기관에서 소속 임직원이 경작한 농작물에 대해 자기인증을 하는 사례가 적발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또 친환경인증이 취소된 뒤 1년간은 재인증이 금지되는데도, 인증기관에서 취소 여부를 제대로 조회하지 않아 280여 농가에 친환경인증이 부당하게 발급됐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관계기관 사이에 정보가 공유되지 않아 항생제가 검출된 40여 개 농가의 친환경 인증이 취소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감사원은 70여 곳의 민간 인증기관이 난립하면서 부실인증이 제대로 걸러지지 않고 있다며, 부실 방지대책을 마련하라고 농식품부 장관 등에게 통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