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일, 모순 발언 중단하고 진의 밝혀라”
입력 2014.03.13 (16:38) 수정 2014.03.13 (22:07) 정치
정부는 스가 일본 관방장관이 고노 담화는 견지한다면서도 '군 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일본 정부는 모순된 발언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에 솔직하게 진의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방장관이 이런 발언을 거듭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특히 스가 장관의 발언은 피해자들의 가슴에 또 한 번 상처를 입히는 행위이자,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의 사죄와 반성, 배상을 촉구한 유엔 등 국제사회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강제 연행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 정부 “일, 모순 발언 중단하고 진의 밝혀라”
    • 입력 2014-03-13 16:38:13
    • 수정2014-03-13 22:07:44
    정치
정부는 스가 일본 관방장관이 고노 담화는 견지한다면서도 '군 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 일본 정부는 모순된 발언을 즉각 중단하고 국제사회에 솔직하게 진의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대변하는 관방장관이 이런 발언을 거듭하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비판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특히 스가 장관의 발언은 피해자들의 가슴에 또 한 번 상처를 입히는 행위이자,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의 사죄와 반성, 배상을 촉구한 유엔 등 국제사회를 우롱하는 처사"라고 비난했습니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강제 연행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