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고 부르는 불법 고광도 전조등 차량 714대 적발
입력 2014.03.14 (00:08) 수정 2014.03.14 (15:3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통의 차량 전조등보다 최고 30배나 밝은 불법 고광도 전조등을 장착한 차량들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마주오는 운전자의 눈을 4초동안 안보이게돼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늦은 밤 한 터널의 CCTV 화면, 주행중인 화물차가 마주오는 승용차 전조등의 강한 불빛이 비친 후 중앙선을 넘어 충돌합니다.

또 다른 화면, 승용차가 맞은 편 차량의 강한 빛에 흔들리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습니다.

모두 불법 HID,고광도 전조등 때문입니다.

불법 고광도 전조등은 일반 전조등이나 순정 고광도 전조등과 달리 맞은 편 운전자의 눈 위치까지 강한 빛이 들어가 시야를 가립니다.

불법 고광도 불빛에 노출된 운전자는 4초 가까이 시력을 회복하기 힘들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이호상(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 "한 20~30배 정도 빛이 더 많이 가기 때문에 눈부심을 초래할 수 있고요. 기존 할로겐 전조등에 비해서 2배 정도 시력 회복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확인됩니다.)"

불법 고광도 전조등이 횡행하고 있는 이유는 순정품보다 백만 원 정도 값이 싸기 때문,

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불법 자동차를 단속해 고광도 전구 전조등을 불법으로 설치한 자동차 714대를 적발했습니다.

자동차를 불법으로 개조하거나 운전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 사고 부르는 불법 고광도 전조등 차량 714대 적발
    • 입력 2014-03-14 00:09:23
    • 수정2014-03-14 15:37:50
    뉴스라인
<앵커 멘트>

보통의 차량 전조등보다 최고 30배나 밝은 불법 고광도 전조등을 장착한 차량들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마주오는 운전자의 눈을 4초동안 안보이게돼 대형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황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늦은 밤 한 터널의 CCTV 화면, 주행중인 화물차가 마주오는 승용차 전조등의 강한 불빛이 비친 후 중앙선을 넘어 충돌합니다.

또 다른 화면, 승용차가 맞은 편 차량의 강한 빛에 흔들리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습니다.

모두 불법 HID,고광도 전조등 때문입니다.

불법 고광도 전조등은 일반 전조등이나 순정 고광도 전조등과 달리 맞은 편 운전자의 눈 위치까지 강한 빛이 들어가 시야를 가립니다.

불법 고광도 불빛에 노출된 운전자는 4초 가까이 시력을 회복하기 힘들다는 얘기입니다.

<인터뷰> 이호상(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 "한 20~30배 정도 빛이 더 많이 가기 때문에 눈부심을 초래할 수 있고요. 기존 할로겐 전조등에 비해서 2배 정도 시력 회복 시간이 필요한 것으로(확인됩니다.)"

불법 고광도 전조등이 횡행하고 있는 이유는 순정품보다 백만 원 정도 값이 싸기 때문,

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불법 자동차를 단속해 고광도 전구 전조등을 불법으로 설치한 자동차 714대를 적발했습니다.

자동차를 불법으로 개조하거나 운전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집니다.

KBS 뉴스 황진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