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욕유가 미 지표 호조에 소폭 상승…금값도 나흘째↑
입력 2014.03.14 (04:23) 수정 2014.03.14 (16:18)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뉴욕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지표가 엇갈리는 가운데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21센트(0.2%) 오른 배럴당 98.20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WTI는 사흘간의 하락세에 종지부를 찍었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70센트(0.65%) 빠진 배럴당 107.32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세계 1위의 원유 소비국인 미국의 지표는 호조를 보였다.

미국의 지난달 소매 매출은 전달보다 0.3% 늘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 평균(0.2%)를 약간 웃도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폭설과 한파로 위축됐던 미국 소비경기가 살아나고 있다고 해석했다.

지난주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주보다 9천건 감소한 31만5천건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인 32만9천건을 밑돈 것으로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국의 기업재고 역시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살렸다. 지난 1월 기업재고는 전달에 비해 0.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세계 2위의 원유 소비국인 중국의 지표는 부진했다.

지난 1∼2월 중국의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했다. 이는 2009년 4월 이후 가장 저조한 것이어서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는 커졌다.

지난달 소매매출 역시 최근 수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인 11.8% 증가에 그쳤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싸고 점차 긴장이 고조되는 점은 유가의 버팀목으로 작용했다.

러시아는 16일로 예정된 크림자치공화국의 러시아 귀속 주민투표를 앞두고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서 다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작했고 우크라이나도 전투태세에 돌입했다.

금값은 뉴욕증시의 약세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이어지면서 나흘째 상승세를 지속했다.

4월물 금은 전날보다 1.90달러(0.1%) 오른 온스당 1,372.40달러에서 장을 마쳤다. 이날 종가는 최근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 뉴욕유가 미 지표 호조에 소폭 상승…금값도 나흘째↑
    • 입력 2014-03-14 04:23:14
    • 수정2014-03-14 16:18:40
    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뉴욕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지표가 엇갈리는 가운데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21센트(0.2%) 오른 배럴당 98.20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이로써 WTI는 사흘간의 하락세에 종지부를 찍었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70센트(0.65%) 빠진 배럴당 107.32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세계 1위의 원유 소비국인 미국의 지표는 호조를 보였다.

미국의 지난달 소매 매출은 전달보다 0.3% 늘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 평균(0.2%)를 약간 웃도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폭설과 한파로 위축됐던 미국 소비경기가 살아나고 있다고 해석했다.

지난주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전주보다 9천건 감소한 31만5천건을 기록했다. 시장 예상치인 32만9천건을 밑돈 것으로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이후 최저 수준이다.

미국의 기업재고 역시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며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살렸다. 지난 1월 기업재고는 전달에 비해 0.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세계 2위의 원유 소비국인 중국의 지표는 부진했다.

지난 1∼2월 중국의 산업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8.6% 증가했다. 이는 2009년 4월 이후 가장 저조한 것이어서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는 커졌다.

지난달 소매매출 역시 최근 수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인 11.8% 증가에 그쳤다.

우크라이나 사태를 둘러싸고 점차 긴장이 고조되는 점은 유가의 버팀목으로 작용했다.

러시아는 16일로 예정된 크림자치공화국의 러시아 귀속 주민투표를 앞두고 우크라이나 접경 지역에서 다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시작했고 우크라이나도 전투태세에 돌입했다.

금값은 뉴욕증시의 약세로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이어지면서 나흘째 상승세를 지속했다.

4월물 금은 전날보다 1.90달러(0.1%) 오른 온스당 1,372.40달러에서 장을 마쳤다. 이날 종가는 최근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것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