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금산 주택서 화재…70대 노인 숨져
입력 2014.03.14 (06:09) 수정 2014.03.14 (07:0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충남 금산의 한 주택에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밤새 음주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빨간 불길이 집 위로 치솟습니다.

<녹취> "문 여니까 확 올라온다"

어제 저녁 7시쯤 충남 금산의 한 주택에 불이 나 집주인 77살 이모 씨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방에서 휴대용 가스렌지로 음식을 만들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전남 보성군의 한 주택에서 73살 손모 씨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외풍을 막기 위해 창문을 비닐로 막은 상태에서 난방을 하다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승용차가 잠수교 위 난간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34살 이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도로 중앙 화단으로 돌진해 난간과 충돌한 뒤 멈춰선 것입니다.

<인터뷰> 문형기(서울서초경찰서 교통사고조사계) : "가운데 화단을 거쳐 가지고 난간까지, 40미터를 그대로 직진(했어요.)"

다행히 차량은 아래편 도로로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떨어졌다면 더 큰 이차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난간이 도로 아래 잠수교 진입로에 떨어지면서 잠수교가 현재까지 통제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69%의 만취상태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인천에서도 음주사고가 일어났습니다.

53살 이모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61%의 만취상태에서 1톤 화물차를 몰다 2.5톤 화물차와 충돌해 이 씨가 다쳤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충남 금산 주택서 화재…70대 노인 숨져
    • 입력 2014-03-14 06:09:47
    • 수정2014-03-14 07:09:3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충남 금산의 한 주택에 불이 나 70대 노인이 숨졌습니다.

밤새 음주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박대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빨간 불길이 집 위로 치솟습니다.

<녹취> "문 여니까 확 올라온다"

어제 저녁 7시쯤 충남 금산의 한 주택에 불이 나 집주인 77살 이모 씨가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방에서 휴대용 가스렌지로 음식을 만들다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전남 보성군의 한 주택에서 73살 손모 씨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외풍을 막기 위해 창문을 비닐로 막은 상태에서 난방을 하다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승용차가 잠수교 위 난간에 아슬아슬하게 걸려있습니다.

오늘 새벽 0시 반쯤 34살 이모 씨가 몰던 승용차가 도로 중앙 화단으로 돌진해 난간과 충돌한 뒤 멈춰선 것입니다.

<인터뷰> 문형기(서울서초경찰서 교통사고조사계) : "가운데 화단을 거쳐 가지고 난간까지, 40미터를 그대로 직진(했어요.)"

다행히 차량은 아래편 도로로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떨어졌다면 더 큰 이차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사고 충격으로 난간이 도로 아래 잠수교 진입로에 떨어지면서 잠수교가 현재까지 통제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69%의 만취상태에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인천에서도 음주사고가 일어났습니다.

53살 이모 씨가 혈중알코올농도 0.161%의 만취상태에서 1톤 화물차를 몰다 2.5톤 화물차와 충돌해 이 씨가 다쳤습니다.

KBS 뉴스 박대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