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팬과 가까이’ 달라진 한화, 재도약 준비 끝!
입력 2014.03.14 (06:25) 수정 2014.03.14 (07: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한화 구단이 메이저리그처럼 포수 뒤편에 관중석을 만들어 팬 친화적인 야구장을 탄생시켰습니다.

정근우 등 대형 FA를 영입한 한화는 달라진 모습으로 올시즌 재도약을 노립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눈 앞으로 날아오는 파울볼에 놀라고, 선수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포수 뒤편 자리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최고의 명당입니다.

부러움의 대상이었던 이 관중석이 대전 야구장에도 등장했습니다.

타자와의 거리를 7미터나 좁힌 350석의 관중석에서 팬들은 생생하게 경기를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장철(야구팬) : "공에 맞을 거 같아요. 생동감 있고, 선수들 소리도 더 잘들려요."

팬들을 위한 변화 외에도 한화는 덕아웃을 메이저리그식으로 바꿔 선수들도 배려했습니다.

최하위권에 머물던 한화는 정근우 등 이적생 효과로 달라진 플레이를 선보였습니다.

기존 베테랑 선수들과 신인급 선수들의 경쟁과 조화 속에 분위기 반전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근우 : "제가 원래 활달한 성격이라 한화에서도 분위기를 이끌 수 있도록 하겠다."

가장 팬 친화적인 구장을 만든 한화가 성적도 팬들의 기대에 맞출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팬과 가까이’ 달라진 한화, 재도약 준비 끝!
    • 입력 2014-03-14 06:26:54
    • 수정2014-03-14 07:27:0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한화 구단이 메이저리그처럼 포수 뒤편에 관중석을 만들어 팬 친화적인 야구장을 탄생시켰습니다.

정근우 등 대형 FA를 영입한 한화는 달라진 모습으로 올시즌 재도약을 노립니다.

이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눈 앞으로 날아오는 파울볼에 놀라고, 선수와 함께 호흡할 수 있는 포수 뒤편 자리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최고의 명당입니다.

부러움의 대상이었던 이 관중석이 대전 야구장에도 등장했습니다.

타자와의 거리를 7미터나 좁힌 350석의 관중석에서 팬들은 생생하게 경기를 볼 수 있습니다.

<인터뷰> 장철(야구팬) : "공에 맞을 거 같아요. 생동감 있고, 선수들 소리도 더 잘들려요."

팬들을 위한 변화 외에도 한화는 덕아웃을 메이저리그식으로 바꿔 선수들도 배려했습니다.

최하위권에 머물던 한화는 정근우 등 이적생 효과로 달라진 플레이를 선보였습니다.

기존 베테랑 선수들과 신인급 선수들의 경쟁과 조화 속에 분위기 반전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정근우 : "제가 원래 활달한 성격이라 한화에서도 분위기를 이끌 수 있도록 하겠다."

가장 팬 친화적인 구장을 만든 한화가 성적도 팬들의 기대에 맞출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