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커버그, 오바마와 전화통화…정부 사찰 ‘신경전’
입력 2014.03.14 (08:14) 국제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페이스북의 창립자인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지난해부터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 정보 당국의 불법 사찰 행위를 놓고 오바마 대통령과 '신경전'을 펼쳤음을 시사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저커버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에게 정부가 우리 모두의 미래에 해악을 끼치고 있는 데 대해 내가 느끼는 좌절감을 표현했다"며 "불행하게도, 진정한 전면 개혁이 이뤄지려면 매우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자신이 정보기관 사찰에 대해 강력 항의하며 전면 개혁을 요구했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상황을 네티즌에 알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저커버그는 또 "미국 정부가 인터넷에 위협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무엇을 하는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썼습니다.

이 글은 2시간 만에 10만 명이 '좋아요'를 누르고 만3천 명이 '공유하기'를 누르는 등 페이스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미국 언론들은 "미국 국가안보국이 페이스북 서버를 사칭하는 수법으로 악성코드를 배포하고 불법 사찰을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 저커버그, 오바마와 전화통화…정부 사찰 ‘신경전’
    • 입력 2014-03-14 08:14:45
    국제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페이스북의 창립자인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지난해부터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 정보 당국의 불법 사찰 행위를 놓고 오바마 대통령과 '신경전'을 펼쳤음을 시사해 주목을 끌고 있습니다.

저커버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에게 정부가 우리 모두의 미래에 해악을 끼치고 있는 데 대해 내가 느끼는 좌절감을 표현했다"며 "불행하게도, 진정한 전면 개혁이 이뤄지려면 매우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자신이 정보기관 사찰에 대해 강력 항의하며 전면 개혁을 요구했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상황을 네티즌에 알린 것으로 풀이됩니다.

저커버그는 또 "미국 정부가 인터넷에 위협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무엇을 하는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썼습니다.

이 글은 2시간 만에 10만 명이 '좋아요'를 누르고 만3천 명이 '공유하기'를 누르는 등 페이스북에서 급속도로 퍼지고 있습니다.

지난 12일 미국 언론들은 "미국 국가안보국이 페이스북 서버를 사칭하는 수법으로 악성코드를 배포하고 불법 사찰을 벌였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