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지난해 국제특허 출원 세계 3위
입력 2014.03.14 (10:26) 수정 2014.03.14 (20:25) 국제
중국이 독일을 제치고 세계 제3위 특허 출원국으로 올라섰다고 세계지적재산권기구, WIPO가 밝혔습니다.

WIPO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중국의 특허 출원은 2만여 건으로 1년 전보다 29% 증가해 미국, 일본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전세계 국제 특허 출원 건수는 20만 5천여 건으로 1년 전보다 5.1%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1위인 미국은 지난해 5만 7천여 건을 출원해 1년 전보다 특허출원이 56% 급증했습니다.

2012년 3위이던 독일은 지난해 만7천여 건 특허 출원을 해 4위로 밀려났습니다.

단일기업으로는 일본 파나소닉이 2천8백여 건을 출원해 1위를 차지했고 중국의 ZTE와 화웨이가 2위와 3위에 올랐습니다.

업종별로는 전자가 전체의 8%를 점유하며 가장 많았습니다.
  • 중국, 지난해 국제특허 출원 세계 3위
    • 입력 2014-03-14 10:26:04
    • 수정2014-03-14 20:25:26
    국제
중국이 독일을 제치고 세계 제3위 특허 출원국으로 올라섰다고 세계지적재산권기구, WIPO가 밝혔습니다.

WIPO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중국의 특허 출원은 2만여 건으로 1년 전보다 29% 증가해 미국, 일본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전세계 국제 특허 출원 건수는 20만 5천여 건으로 1년 전보다 5.1%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1위인 미국은 지난해 5만 7천여 건을 출원해 1년 전보다 특허출원이 56% 급증했습니다.

2012년 3위이던 독일은 지난해 만7천여 건 특허 출원을 해 4위로 밀려났습니다.

단일기업으로는 일본 파나소닉이 2천8백여 건을 출원해 1위를 차지했고 중국의 ZTE와 화웨이가 2위와 3위에 올랐습니다.

업종별로는 전자가 전체의 8%를 점유하며 가장 많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