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J리그 인종차별 현수막, ‘무관중’ 중징계
입력 2014.03.14 (12:37) 수정 2014.03.14 (15: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일본인 아니면 사절'이라는 인종 차별적인 현수막이 걸린 것과 관련해 해당 팀에 '무관중 경기'라는 중징계가 내려졌습니다.

이 현수막을 내건 관중들에게는 무기한 입장 정지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도쿄,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일본 프로축구 J리그가 열린 사이타마 경기장.

'우라와 레즈'팀의 관중석 입구에 인종 차별적인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일본 관중만 들어오라는 뜻의 '재패니스 온리'라고 돼 있습니다.

J리그는, '우라와 레즈'의 일부 응원단에서 인종차별적인 행위가 있었다며 다음 1경기를 관중없이 치르도록 징계를 내렸습니다.

<녹취> 무라이(일본 프로축구 리그 의장) : "명백한 인종차별적인 표현이라고 인식해서 징계를 내렸습니다."

중징계 배경에는 구단이 현수막이 걸린 것을 알고도 경기가 끝날 때까지 철수하지 않아 함께 가담한 것으로 봤기 때문입니다.

<녹취>후지타(우라와 레즈 단장) : "인종 차별에 대한 인식이 안일했던 것 같고요,이번 중징계는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세계 축구협회 FIFA는 인종 차별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비판이 거세지자, 일본 프로축구 경기장에는 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내걸리기도 했습니다.

<녹취> 야마모토(호세이 대학 교수) : "사상과 신조.정치적 배경,피부 색 이런 것들을 차별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J리그 측은, 재발할 경우 승점 삭감과,2부리그 강등 등 추가 제재를 취할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 J리그 인종차별 현수막, ‘무관중’ 중징계
    • 입력 2014-03-14 14:33:06
    • 수정2014-03-14 15:46:48
    뉴스 12
<앵커 멘트>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일본인 아니면 사절'이라는 인종 차별적인 현수막이 걸린 것과 관련해 해당 팀에 '무관중 경기'라는 중징계가 내려졌습니다.

이 현수막을 내건 관중들에게는 무기한 입장 정지 처분이 내려졌습니다.

도쿄,이재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일본 프로축구 J리그가 열린 사이타마 경기장.

'우라와 레즈'팀의 관중석 입구에 인종 차별적인 현수막이 걸렸습니다.

일본 관중만 들어오라는 뜻의 '재패니스 온리'라고 돼 있습니다.

J리그는, '우라와 레즈'의 일부 응원단에서 인종차별적인 행위가 있었다며 다음 1경기를 관중없이 치르도록 징계를 내렸습니다.

<녹취> 무라이(일본 프로축구 리그 의장) : "명백한 인종차별적인 표현이라고 인식해서 징계를 내렸습니다."

중징계 배경에는 구단이 현수막이 걸린 것을 알고도 경기가 끝날 때까지 철수하지 않아 함께 가담한 것으로 봤기 때문입니다.

<녹취>후지타(우라와 레즈 단장) : "인종 차별에 대한 인식이 안일했던 것 같고요,이번 중징계는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세계 축구협회 FIFA는 인종 차별을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습니다.

국내외 비판이 거세지자, 일본 프로축구 경기장에는 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내걸리기도 했습니다.

<녹취> 야마모토(호세이 대학 교수) : "사상과 신조.정치적 배경,피부 색 이런 것들을 차별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합니다."

J리그 측은, 재발할 경우 승점 삭감과,2부리그 강등 등 추가 제재를 취할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재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