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교황 방한, 한반도 평화 기대”
입력 2014.03.14 (14:43)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염수정 추기경 등 천주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오찬은 오는 8월14일로 예정된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한과 관련, 범정부적인 지원이 이뤄지는데 대한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천주교 교황방한 준비위원회(위원장 강우일 주교)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염 추기경과 주한 교황대사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 교황방한 준비위원장인 강우일 주교와 준비위 집행위원장인 조규만 주교 등 4명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우리 천주교에 경사가 겹치는 것 같다"며 "한국 교회에 새 추기경님이 계셨으면 하고 죽 바라왔는데, 올해 초에 교황님께서 염 추기경님을 이렇게 임명해 주셔서 천주교회는 물론이고 국민에게도 큰 기쁨이 되고 있다"고 축하했다.

이어 교황의 방한에 대해 "교황님께서 직접 올 8월에 방한을 해 주신다고 해서 교인들이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특히 우리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시고, 또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이렇게 기도를 해 주신다는 그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깊이 감사드리는 마음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방한하시게 되면 우리 한반도에는 평화와 새로운 희망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걸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박 대통령 “교황 방한, 한반도 평화 기대”
    • 입력 2014-03-14 14:43:09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염수정 추기경 등 천주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오찬은 오는 8월14일로 예정된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한과 관련, 범정부적인 지원이 이뤄지는데 대한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천주교 교황방한 준비위원회(위원장 강우일 주교)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염 추기경과 주한 교황대사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 교황방한 준비위원장인 강우일 주교와 준비위 집행위원장인 조규만 주교 등 4명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우리 천주교에 경사가 겹치는 것 같다"며 "한국 교회에 새 추기경님이 계셨으면 하고 죽 바라왔는데, 올해 초에 교황님께서 염 추기경님을 이렇게 임명해 주셔서 천주교회는 물론이고 국민에게도 큰 기쁨이 되고 있다"고 축하했다.

이어 교황의 방한에 대해 "교황님께서 직접 올 8월에 방한을 해 주신다고 해서 교인들이 큰 기대를 걸고 있다"며 "특히 우리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많은 관심을 갖고 계시고, 또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이렇게 기도를 해 주신다는 그 소식을 들었을 때 정말 깊이 감사드리는 마음이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방한하시게 되면 우리 한반도에는 평화와 새로운 희망의 미래를 열어갈 수 있을 걸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