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성 희망버스’ 3천 명 내일 옥천·영동 집회
입력 2014.03.14 (15:00) 사회
4년째 노사 갈등을 빚고 있는 충북 영동의 유성기업 공장과 옥천의 농성 철탑 등에 유성 희망버스 154대, 3천여 명이 모여 집회를 엽니다.

민노총 등 3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유성희망버스 기획단은 내일, 영동 유성기업 공장과 150여 일째 고공 농성을 하고 있는 옥천군 옥천읍 광고용 철탑 등을 잇따라 찾아 희망 천 잇기와 돌탑 쌓기 등을 할 예정입니다.

또 오후 늦게 충남 아산의 유성기업 본사에서 밤샘 공연 등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44개 중대, 3천 6백여 명을 현장에 투입해 불법 행위에 대비할 방침입니다.
  • ‘유성 희망버스’ 3천 명 내일 옥천·영동 집회
    • 입력 2014-03-14 15:00:12
    사회
4년째 노사 갈등을 빚고 있는 충북 영동의 유성기업 공장과 옥천의 농성 철탑 등에 유성 희망버스 154대, 3천여 명이 모여 집회를 엽니다.

민노총 등 30여 개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유성희망버스 기획단은 내일, 영동 유성기업 공장과 150여 일째 고공 농성을 하고 있는 옥천군 옥천읍 광고용 철탑 등을 잇따라 찾아 희망 천 잇기와 돌탑 쌓기 등을 할 예정입니다.

또 오후 늦게 충남 아산의 유성기업 본사에서 밤샘 공연 등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44개 중대, 3천 6백여 명을 현장에 투입해 불법 행위에 대비할 방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