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전사고 대책 추진 순조”…한빛 4·5호 재가동 승인
입력 2014.03.14 (15:30) 수정 2014.03.14 (19:22)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내 후속대책이 계획대로 잘 추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원안위는 제23회 위원회를 개최해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의 국내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속대책 추진현황을 점검한 결과, 전체 50개 대책 중 36개 대책이 계획대로 이행된 것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나머지 14개 대책은 2015년까지 완료될 예정인 것들이다.

이들 50개 후속대책은 지난 2011년 3월 후쿠시마 사고 직후 극한 자연재해에 국내 원전이 더 잘 견딜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같은해 5월에 마련한 것이다.

원안위는 이들 대책의 실효성 있는 이행을 위해 수정이 필요한 사항을 보완하고, 다른 나라의 대책도 검토·반영하는 등 추가 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원안위는 계획예방정비(정기점검)를 마친 한빛 원자력발전소 4·5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했다.

원안위는 이들 원전에 설치된 외국업체 원전부품에 대해 건전성 평가와 성능평가 등을 거쳐 다음 정기점검까지 운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 “원전사고 대책 추진 순조”…한빛 4·5호 재가동 승인
    • 입력 2014-03-14 15:30:40
    • 수정2014-03-14 19:22:08
    연합뉴스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국내 후속대책이 계획대로 잘 추진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원안위는 제23회 위원회를 개최해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의 국내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속대책 추진현황을 점검한 결과, 전체 50개 대책 중 36개 대책이 계획대로 이행된 것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나머지 14개 대책은 2015년까지 완료될 예정인 것들이다.

이들 50개 후속대책은 지난 2011년 3월 후쿠시마 사고 직후 극한 자연재해에 국내 원전이 더 잘 견딜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같은해 5월에 마련한 것이다.

원안위는 이들 대책의 실효성 있는 이행을 위해 수정이 필요한 사항을 보완하고, 다른 나라의 대책도 검토·반영하는 등 추가 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원안위는 계획예방정비(정기점검)를 마친 한빛 원자력발전소 4·5호기의 재가동을 승인했다.

원안위는 이들 원전에 설치된 외국업체 원전부품에 대해 건전성 평가와 성능평가 등을 거쳐 다음 정기점검까지 운전 가능성을 확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