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만성질환 겹친 노인 20%, 약물상호 작용”
입력 2014.03.14 (15:55) 수정 2014.03.14 (22:06) 연합뉴스
미국에서는 노인의 4분의 3이 한 가지 이상의 만성질환을 겪고 있으며 이들 중 22.6%가 한 가지 질환 치료제가 다른 질환의 치료를 방해하는 약물상호작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예일 대학과 오리건 주립대학 의과대학 연구팀이 관상동맥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겪고 있는 노인 5천815명의 투약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이 가장 많이 겪고 있는 만성질환은 관상동맥 질환, 당뇨병,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고혈압, 고지혈증, 퇴행성관절염, 심부전 등이었다.

한 가지 질병 치료제가 겹쳐 앓고 있는 다른 질환을 악화시키는 약물상호작용이 발생하는 질환은 고혈압과 퇴행성관절염, 고혈압과 당뇨병, 고혈압과 COPD, 당뇨병과 관상동맥질환, 고혈압과 우울증이 가장 많았다.

일례로 심장병과 COPD가 겹친 환자는 심장병 치료에 흔히 처방되는 베타차단제가 기도저항(airway resistance)을 일으켜 COPD를 악화시킨다.

미국의 약 900만 노인들은 도움이 되기보다는 해가 될 수 있는 약을 처방받고 있다고 이 분석에 참여한 예일 대학의 조너선 로군파이 연구원은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다.
  • “만성질환 겹친 노인 20%, 약물상호 작용”
    • 입력 2014-03-14 15:55:08
    • 수정2014-03-14 22:06:37
    연합뉴스
미국에서는 노인의 4분의 3이 한 가지 이상의 만성질환을 겪고 있으며 이들 중 22.6%가 한 가지 질환 치료제가 다른 질환의 치료를 방해하는 약물상호작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예일 대학과 오리건 주립대학 의과대학 연구팀이 관상동맥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겪고 있는 노인 5천815명의 투약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이 가장 많이 겪고 있는 만성질환은 관상동맥 질환, 당뇨병,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고혈압, 고지혈증, 퇴행성관절염, 심부전 등이었다.

한 가지 질병 치료제가 겹쳐 앓고 있는 다른 질환을 악화시키는 약물상호작용이 발생하는 질환은 고혈압과 퇴행성관절염, 고혈압과 당뇨병, 고혈압과 COPD, 당뇨병과 관상동맥질환, 고혈압과 우울증이 가장 많았다.

일례로 심장병과 COPD가 겹친 환자는 심장병 치료에 흔히 처방되는 베타차단제가 기도저항(airway resistance)을 일으켜 COPD를 악화시킨다.

미국의 약 900만 노인들은 도움이 되기보다는 해가 될 수 있는 약을 처방받고 있다고 이 분석에 참여한 예일 대학의 조너선 로군파이 연구원은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중과학도서관'(PLoS One)에 실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