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통위원장 내정에 여 “전문성 겸비” vs 야 “철저 검증”
입력 2014.03.14 (19:01) 연합뉴스
여야는 14일 최성준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의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법조인 출신으로서는 최초의 방통위원장"이라면서 "공정한 법의 잣대를 적용해 온 경험을 토대로 방송통신 정책도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수행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특히 최 내정자는 특허법원 수석부장판사, 한국정보법학회 회원, 인터넷주소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해 지적재산권과 인터넷 분야 전문성도 겸비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축구감독이 필요한 데 아이스하키 감독을 배치한 것처럼 어리둥절한 인사"라며 "방송과 통신에 대한 어떠한 전문성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또 "현직 법관을 방송통신위원장으로 내정한 것은 사법부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인사청문회를 통해 내정자의 자질과 능력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 방통위원장 내정에 여 “전문성 겸비” vs 야 “철저 검증”
    • 입력 2014-03-14 19:01:27
    연합뉴스
여야는 14일 최성준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의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에 대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법조인 출신으로서는 최초의 방통위원장"이라면서 "공정한 법의 잣대를 적용해 온 경험을 토대로 방송통신 정책도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수행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특히 최 내정자는 특허법원 수석부장판사, 한국정보법학회 회원, 인터넷주소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해 지적재산권과 인터넷 분야 전문성도 겸비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반면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축구감독이 필요한 데 아이스하키 감독을 배치한 것처럼 어리둥절한 인사"라며 "방송과 통신에 대한 어떠한 전문성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 대변인은 또 "현직 법관을 방송통신위원장으로 내정한 것은 사법부의 독립성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법과 원칙에 따라 인사청문회를 통해 내정자의 자질과 능력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