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핵방호법 처리 지연 여당 책임 주장은 사실 왜곡”
입력 2014.03.14 (19:02) 수정 2014.03.14 (22:05) 정치
민주당이 '원자력 방호방재법' 개정안이 처리되지 않은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은 사실을 왜곡한 주장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원자력 방호법' 개정안은 새누리당이 아닌 민주당 유승희 의원이 제출한 법안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박대출 대변인은 현재 국회에 상정된 '원자력 방호법' 개정안은 유승희 의원이 제출한 것을 포함해 모두 6개라면서 이 가운데 핵안보정상회의을 앞두고 처리가 지연돼 국제적 망신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법안은 정부가 제출한 법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핵안보 외교의 주도권을 유지하려면 어떤 법이 처리되어야 하는지도 모르고 새누리당에 책임을 떠넘기려고 거짓 선전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정부 관계자로부터 조속한 법안 처리를 위한 협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지만 이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지난달에 다섯차례에 걸쳐 여야 원내대표와 미방위원장, 여야 간사 등에게 법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 여 “핵방호법 처리 지연 여당 책임 주장은 사실 왜곡”
    • 입력 2014-03-14 19:02:01
    • 수정2014-03-14 22:05:00
    정치
민주당이 '원자력 방호방재법' 개정안이 처리되지 않은 책임은 새누리당에 있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은 사실을 왜곡한 주장이라며 반박했습니다.

새누리당 박대출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원자력 방호법' 개정안은 새누리당이 아닌 민주당 유승희 의원이 제출한 법안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박대출 대변인은 현재 국회에 상정된 '원자력 방호법' 개정안은 유승희 의원이 제출한 것을 포함해 모두 6개라면서 이 가운데 핵안보정상회의을 앞두고 처리가 지연돼 국제적 망신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법안은 정부가 제출한 법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핵안보 외교의 주도권을 유지하려면 어떤 법이 처리되어야 하는지도 모르고 새누리당에 책임을 떠넘기려고 거짓 선전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또 민주당은 정부 관계자로부터 조속한 법안 처리를 위한 협조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했지만 이 역시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은철 원자력안전위원장이 지난달에 다섯차례에 걸쳐 여야 원내대표와 미방위원장, 여야 간사 등에게 법안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