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밥심으로 산다’ 옛말…쌀 소비 늘리기 안간힘
입력 2014.03.14 (19:14) 수정 2014.03.14 (22:0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밥심으로 산다는 말도 이제 옛말이 되고 있습니다.

해마다 쌀 소비량이 급감하면서 이젠 1인당 67킬로그램으로 뚝 떨어졌는데요.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한 민관합동 범국민 프로젝트가 시작됐습니다.

이해연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과식을 우려해 먹기 전부터 아예 덜어 내거나 한 끼 식사로 밥 대신 빵을 먹기도 합니다.

이러다보니 연간 1인당 쌀 소비량은 67킬로그램으로 해마다 감소세입니다.

136킬로그램이었던 1970년의 절반 수준입니다.

밥 그릇 용량도 달라져 1940년대 680ml에서 1990년대는 절반 가까이 감소하더니 2010년에는 3분의 1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쌀 생산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보니 민관 합동으로 쌀 소비를 늘리자는 프로젝트가 시작됐습니다.

<인터뷰> 이동필(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우리 스스로가 쌀 산업을 살릴 수 있는 길을 찾아보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우선 쌀을 활용한 냉동밥 등 가공식품 개발과 판매가 활성화됩니다.

컵밥과 밥버거 등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간편 쌀 요리도 다양하게 선보입니다.

아침밥을 먹자는 캠페인도 소비자단체 주도로 추진됩니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1인당 쌀 소비량을 70킬로그램 이상으로 유지한다는게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입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 ‘밥심으로 산다’ 옛말…쌀 소비 늘리기 안간힘
    • 입력 2014-03-14 19:26:43
    • 수정2014-03-14 22:05:10
    뉴스 7
<앵커 멘트>

밥심으로 산다는 말도 이제 옛말이 되고 있습니다.

해마다 쌀 소비량이 급감하면서 이젠 1인당 67킬로그램으로 뚝 떨어졌는데요.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한 민관합동 범국민 프로젝트가 시작됐습니다.

이해연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과식을 우려해 먹기 전부터 아예 덜어 내거나 한 끼 식사로 밥 대신 빵을 먹기도 합니다.

이러다보니 연간 1인당 쌀 소비량은 67킬로그램으로 해마다 감소세입니다.

136킬로그램이었던 1970년의 절반 수준입니다.

밥 그릇 용량도 달라져 1940년대 680ml에서 1990년대는 절반 가까이 감소하더니 2010년에는 3분의 1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쌀 생산 기반이 흔들릴 우려가 있다보니 민관 합동으로 쌀 소비를 늘리자는 프로젝트가 시작됐습니다.

<인터뷰> 이동필(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우리 스스로가 쌀 산업을 살릴 수 있는 길을 찾아보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우선 쌀을 활용한 냉동밥 등 가공식품 개발과 판매가 활성화됩니다.

컵밥과 밥버거 등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간편 쌀 요리도 다양하게 선보입니다.

아침밥을 먹자는 캠페인도 소비자단체 주도로 추진됩니다.

이를 통해 2020년까지 1인당 쌀 소비량을 70킬로그램 이상으로 유지한다는게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입니다.

KBS 뉴스 이해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