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아베 총리 발언 진정성, 향후 행동에 달려”
입력 2014.03.14 (21:04) 수정 2014.03.14 (22:05) 연합뉴스
정부는 1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고노(河野)담화를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것에 주목하면서 "진정성은 행동에 달렸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아베 총리가 오늘 국회에서 무라야마(村山) 담화를 포함해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분명히 언급한 점을 일단 평가한다"면서 "아울러 아베 총리가 고노 담화를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점에도 주목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일본 정부가 올바른 역사인식에 입각한 행동을 함으로써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쌓아나가기를 바란다"면서 "아베 총리 발언의 진정성 여부는 앞으로 일본 정부와 정치 지도자들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담화와 관련, "아베 내각은 그것의 수정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또 무라야마 담화와 관련해서는 "아베 내각은 이들 담화를 포함해 역사인식과 관련한 역대 내각의 입장을 전체로 계승한다"고 말했다.
  • 정부 “아베 총리 발언 진정성, 향후 행동에 달려”
    • 입력 2014-03-14 21:04:05
    • 수정2014-03-14 22:05:00
    연합뉴스
정부는 1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처음으로 공개석상에서 고노(河野)담화를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것에 주목하면서 "진정성은 행동에 달렸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아베 총리가 오늘 국회에서 무라야마(村山) 담화를 포함해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분명히 언급한 점을 일단 평가한다"면서 "아울러 아베 총리가 고노 담화를 수정할 생각이 없다고 밝힌 점에도 주목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일본 정부가 올바른 역사인식에 입각한 행동을 함으로써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쌓아나가기를 바란다"면서 "아베 총리 발언의 진정성 여부는 앞으로 일본 정부와 정치 지도자들이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담화와 관련, "아베 내각은 그것의 수정을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또 무라야마 담화와 관련해서는 "아베 내각은 이들 담화를 포함해 역사인식과 관련한 역대 내각의 입장을 전체로 계승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