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증거 위조’ 국정원 협조자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4.03.14 (21:16) 수정 2014.03.14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무원 간첩사건의 문서 위조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 협조자 김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문서위조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국정원 요원들에 대한 검찰조사도 강도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사 전환 이후 처음으로 검찰은 국정원 협조자 김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 조작한 문서를 진본인 것처럼 국정원에 제출했기 때문입니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문서를 자신이 위조했고 국정원 요원들도 이를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 심사는 내일 오전 10시 반입니다.

김씨의 신병처리를 결정한만큼 검찰 수사는 이제 국정원 요원들로 집중됐습니다.

1차 타깃은 선양총영사관에 파견됐던 이 모 영사와 일명 김 사장...

검찰은 특히 김 사장이 문서 3건에 모두 관여했다는 정황을 확보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이 영사는 14시간 넘는 고강도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4시쯤 귀가했습니다.

이 영사는 문서위조를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검찰은 문서에 문제가 있음을 알면서도 영사확인서를 써주었고, 이 과정에 '김 사장' 등이 관여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영사와 김 사장의 혐의 입증을 통해 이른바 윗선의 관여 정도를 파악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검찰은 변호인측이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도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보고 유우성씨의 재소환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검찰, ‘증거 위조’ 국정원 협조자 구속영장 청구
    • 입력 2014-03-14 21:17:47
    • 수정2014-03-14 22:12:05
    뉴스 9
<앵커 멘트>

공무원 간첩사건의 문서 위조 혐의를 받고 있는 국정원 협조자 김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문서위조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국정원 요원들에 대한 검찰조사도 강도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수사 전환 이후 처음으로 검찰은 국정원 협조자 김 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 조작한 문서를 진본인 것처럼 국정원에 제출했기 때문입니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문서를 자신이 위조했고 국정원 요원들도 이를 알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씨에 대한 영장실질 심사는 내일 오전 10시 반입니다.

김씨의 신병처리를 결정한만큼 검찰 수사는 이제 국정원 요원들로 집중됐습니다.

1차 타깃은 선양총영사관에 파견됐던 이 모 영사와 일명 김 사장...

검찰은 특히 김 사장이 문서 3건에 모두 관여했다는 정황을 확보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 이 영사는 14시간 넘는 고강도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4시쯤 귀가했습니다.

이 영사는 문서위조를 몰랐다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검찰은 문서에 문제가 있음을 알면서도 영사확인서를 써주었고, 이 과정에 '김 사장' 등이 관여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영사와 김 사장의 혐의 입증을 통해 이른바 윗선의 관여 정도를 파악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검찰은 변호인측이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도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보고 유우성씨의 재소환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