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의원 1/3 해외로…” 세부 일정 공개 꺼려
입력 2014.03.14 (23:39) 수정 2014.03.15 (00:1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월 임시국회가 끝나자마자 국회의원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해외로 나가고 있습니다.

그 수가 전체의 3분의 1에 달하는데, 세부 일정 공개도 꺼리면서 외유라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첫 소식,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국회 본관.

상임위 회의실마다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의원회관 사무실까지 걸어 잠갔습니다.

의원들 상당수가 외국으로 나간 것입니다.

올해 초 예산까지 반납하고 해외 출장을 자제하겠다던 예결위 의원들은 12명이 해외로 나갔거나 준비중입니다.

기초연금법 처리 문제로 3월 국회를 열자는 얘기도 나왔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출국한 의원들도 있습니다.

<녹취> 000 의원실 관계자 : "(여야가) 합의했다는 것을 하나도 못 들었어요. 저희들이 연락드리면 바로 들어올 수 있는 문제니까..."

이달에 해외출장을 신고한 국회의원은 70여 명.

신고하지 않은 경우까지 합치면 전체의 3분의 1인 백 여명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다 보니 일부는 방문 대상이 겹치기까지 합니다.

<녹취> 000 의원실 관계자 : "그쪽(다른 의원실)에다가 가지 말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 (서로)보고하면서 일정을 짜는 것이 아니니까요..."

또 외교활동이라면서 하나같이 세부 일정 공개는 꺼립니다.

<녹취> 000 의원실 관계자 : "일정표가 너무 단순하니까 드리는 것도 애매하고 또 오해하실까봐..."

여야는 올해 들어 정치 혁신 안을 잇따라 발표하고 투명하고 정당한 해외출장을 약속했지만 결국 공염불이 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국회의원 1/3 해외로…” 세부 일정 공개 꺼려
    • 입력 2014-03-14 23:44:18
    • 수정2014-03-15 00:13:03
    뉴스라인
<앵커 멘트>

2월 임시국회가 끝나자마자 국회의원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해외로 나가고 있습니다.

그 수가 전체의 3분의 1에 달하는데, 세부 일정 공개도 꺼리면서 외유라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첫 소식,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후 국회 본관.

상임위 회의실마다 문이 굳게 닫혔습니다.

일부 의원들은 의원회관 사무실까지 걸어 잠갔습니다.

의원들 상당수가 외국으로 나간 것입니다.

올해 초 예산까지 반납하고 해외 출장을 자제하겠다던 예결위 의원들은 12명이 해외로 나갔거나 준비중입니다.

기초연금법 처리 문제로 3월 국회를 열자는 얘기도 나왔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출국한 의원들도 있습니다.

<녹취> 000 의원실 관계자 : "(여야가) 합의했다는 것을 하나도 못 들었어요. 저희들이 연락드리면 바로 들어올 수 있는 문제니까..."

이달에 해외출장을 신고한 국회의원은 70여 명.

신고하지 않은 경우까지 합치면 전체의 3분의 1인 백 여명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러다 보니 일부는 방문 대상이 겹치기까지 합니다.

<녹취> 000 의원실 관계자 : "그쪽(다른 의원실)에다가 가지 말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 (서로)보고하면서 일정을 짜는 것이 아니니까요..."

또 외교활동이라면서 하나같이 세부 일정 공개는 꺼립니다.

<녹취> 000 의원실 관계자 : "일정표가 너무 단순하니까 드리는 것도 애매하고 또 오해하실까봐..."

여야는 올해 들어 정치 혁신 안을 잇따라 발표하고 투명하고 정당한 해외출장을 약속했지만 결국 공염불이 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