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키 총리 “트위터 뿌리 뽑겠다…국제여론 신경 안써”
입력 2014.03.21 (03:48) 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20일(현지시간) "우리는 트위터를 뿌리 뽑을 것"이라며 터키에서 소셜미디어 사용을 금지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에르도안 총리는 이날 부르사에서 지방선거 유세를 하면서 "나는 국제 사회가 뭐라고 말하든지 신경 쓰지 않는다. 모두가 터키 공화국의 힘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6일에도 자신의 통화를 감청한 녹음파일이 유튜브에 잇따라 공개되자 필요하면 유튜브와 페이스북의 접속을 차단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에르도안 총리는 민영방송인 ATV와 인터뷰에서 오는 30일 지방선거를 치른 다음 인터넷의 부정적 문제에 추가 조치를 하겠다며 접속 차단 방침을 밝혔다.

이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압둘라 귤 대통령은 "그것들(유튜브와 페이스북)은 매우 중요한 플랫폼"이라며 "차단하는 것은 안 된다"고 반대 의사를 밝혔다.

집권당인 정의개발당(AKP)은 인터넷 통제를 강화하는 법안을 강행처리해 야당은 물론 유럽연합(EU)과 국제언론단체 등으로부터 정부의 검열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에르도안 총리는 지난달 25일에도 아들과 거액의 비자금 은폐를 논의한 통화를 감청한 파일이 트위터에서 빠르게 확산한 것을 두고 "'로봇 로비'가 터키를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터키는 지난 2007년 국부(國父)인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를 모독하는 영상을 올렸다며 처음으로 유튜브 접속을 금지했고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유튜브 접속을 차단한 바 있다.

터키 일간지 휴리예트는 이날 트위터가 터키에서 정치적 동기에 따라 기계적으로 만들어진 이른바 '봇(bot) 계정' 삭제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프로그램이 기계적으로 생성하는 봇계정은 트위터에서 자동으로 글을 올리거나 팔로워 수를 늘려 영향력이 큰 것처럼 보이게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허위 계정이다.

다른 일간지 라디칼은 정의개발당이 소셜미디어에서 의제를 선점하고자 청년 6천명으로 구성된 대응팀을 구성했으며 에르도안 총리의 '정적'인 이슬람 사상가 페툴라 귤렌을 지지하는 단체도 봇계정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 터키 총리 “트위터 뿌리 뽑겠다…국제여론 신경 안써”
    • 입력 2014-03-21 03:48:10
    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가 20일(현지시간) "우리는 트위터를 뿌리 뽑을 것"이라며 터키에서 소셜미디어 사용을 금지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에르도안 총리는 이날 부르사에서 지방선거 유세를 하면서 "나는 국제 사회가 뭐라고 말하든지 신경 쓰지 않는다. 모두가 터키 공화국의 힘을 목격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6일에도 자신의 통화를 감청한 녹음파일이 유튜브에 잇따라 공개되자 필요하면 유튜브와 페이스북의 접속을 차단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에르도안 총리는 민영방송인 ATV와 인터뷰에서 오는 30일 지방선거를 치른 다음 인터넷의 부정적 문제에 추가 조치를 하겠다며 접속 차단 방침을 밝혔다.

이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압둘라 귤 대통령은 "그것들(유튜브와 페이스북)은 매우 중요한 플랫폼"이라며 "차단하는 것은 안 된다"고 반대 의사를 밝혔다.

집권당인 정의개발당(AKP)은 인터넷 통제를 강화하는 법안을 강행처리해 야당은 물론 유럽연합(EU)과 국제언론단체 등으로부터 정부의 검열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에르도안 총리는 지난달 25일에도 아들과 거액의 비자금 은폐를 논의한 통화를 감청한 파일이 트위터에서 빠르게 확산한 것을 두고 "'로봇 로비'가 터키를 공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터키는 지난 2007년 국부(國父)인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를 모독하는 영상을 올렸다며 처음으로 유튜브 접속을 금지했고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유튜브 접속을 차단한 바 있다.

터키 일간지 휴리예트는 이날 트위터가 터키에서 정치적 동기에 따라 기계적으로 만들어진 이른바 '봇(bot) 계정' 삭제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프로그램이 기계적으로 생성하는 봇계정은 트위터에서 자동으로 글을 올리거나 팔로워 수를 늘려 영향력이 큰 것처럼 보이게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허위 계정이다.

다른 일간지 라디칼은 정의개발당이 소셜미디어에서 의제를 선점하고자 청년 6천명으로 구성된 대응팀을 구성했으며 에르도안 총리의 '정적'인 이슬람 사상가 페툴라 귤렌을 지지하는 단체도 봇계정을 만들었다고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