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P, 러시아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입력 2014.03.21 (04:57)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S&P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했습니다.

국가신용등급은 일단 현행 'BBB'를 유지했습니다.

S&P는 "우크라이나 위기가 커지고 있고 미국과 유럽연합 등 서방 국가의 제재까지 겹쳐 러시아의 정치적인, 그리고 지정학적인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러시아에 대한 외국의 투자 감소와 자본 유출이 초래돼 그렇지 않아도 연약한 러시아 경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 S&P, 러시아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 입력 2014-03-21 04:57:07
    국제
국제 신용평가사 S&P는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국가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했습니다.

국가신용등급은 일단 현행 'BBB'를 유지했습니다.

S&P는 "우크라이나 위기가 커지고 있고 미국과 유럽연합 등 서방 국가의 제재까지 겹쳐 러시아의 정치적인, 그리고 지정학적인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러시아에 대한 외국의 투자 감소와 자본 유출이 초래돼 그렇지 않아도 연약한 러시아 경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