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봄 내음 가득 “화랑에 봄이 왔어요”
입력 2014.03.21 (06:20) 수정 2014.03.21 (09: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이라곤 하지만 걸핏하면 희뿌연 미세먼지에 황사에... 화사한 봄기운을 느껴 보기 쉽지 않은데요

화랑가엔 이미 봄이 무르익었습니다.

활짝 핀 꽃들이 봄의 환희를 노래하고 있는 전시장으로 한상덕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겨우내 잔뜩 움추렸던 화랑가가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전시를 알리는 포스터들에서는 봄 내음이 물씬 묻어납니다.

밥그릇에 수북히 담긴 진달래 꽃.

한 그릇의 행복을 배불리 먹는 느낌일까요.

장미꽃 한다발을 건네며 사랑을 고백하는 남자에게서는 봄의 설레임이 느껴집니다.

봄 하면 같이 떠오르는 이미지가 사랑과 생명 새싹 희망등 일테죠

이번 봄에 보는 꽃이... 느껴 보는 봄 바람이 어쩌면 마지막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 말기 암 환자들을 돕기 위해 이런 봄의 이미지들을 캔버스에 담았습니다.

씨앗 새싹 풀잎 등의 이미지를 통해 생명의 고귀함 사랑의 소중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승애 (작가)

전통 민화 화조도가 현대적 회화로 재해석됐습니다.

오방색을 써서 모란 꽃이 열리는 상상의 나무.

꽃봉우리를 뿌리는 비행기나 열기구, 동심 속에 뛰노는 어린이들을 통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세상을 그리고 있습니다.

성큼 다가온 봄 봄 내음 가득한 미술 전시장들에서 미리 취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KBS 뉴스 한상덕입니다.
  • 봄 내음 가득 “화랑에 봄이 왔어요”
    • 입력 2014-03-21 06:22:13
    • 수정2014-03-21 09:05:3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봄이라곤 하지만 걸핏하면 희뿌연 미세먼지에 황사에... 화사한 봄기운을 느껴 보기 쉽지 않은데요

화랑가엔 이미 봄이 무르익었습니다.

활짝 핀 꽃들이 봄의 환희를 노래하고 있는 전시장으로 한상덕 기자가 안내합니다

<리포트>

겨우내 잔뜩 움추렸던 화랑가가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전시를 알리는 포스터들에서는 봄 내음이 물씬 묻어납니다.

밥그릇에 수북히 담긴 진달래 꽃.

한 그릇의 행복을 배불리 먹는 느낌일까요.

장미꽃 한다발을 건네며 사랑을 고백하는 남자에게서는 봄의 설레임이 느껴집니다.

봄 하면 같이 떠오르는 이미지가 사랑과 생명 새싹 희망등 일테죠

이번 봄에 보는 꽃이... 느껴 보는 봄 바람이 어쩌면 마지막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들 말기 암 환자들을 돕기 위해 이런 봄의 이미지들을 캔버스에 담았습니다.

씨앗 새싹 풀잎 등의 이미지를 통해 생명의 고귀함 사랑의 소중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강승애 (작가)

전통 민화 화조도가 현대적 회화로 재해석됐습니다.

오방색을 써서 모란 꽃이 열리는 상상의 나무.

꽃봉우리를 뿌리는 비행기나 열기구, 동심 속에 뛰노는 어린이들을 통해 이보다 더 행복할 수 없는 세상을 그리고 있습니다.

성큼 다가온 봄 봄 내음 가득한 미술 전시장들에서 미리 취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KBS 뉴스 한상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