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의협, ‘2차 집단휴진’ 철회…의료제도 현안 갈등 여전
입력 2014.03.21 (06:27) 수정 2014.03.21 (07: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의사협회가 2차 집단 휴진을 철회했습니다.

정부와 합의한 결과를 수용해 일단 의료대란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지만 의료제도 현안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투표 회원 62%의 선택으로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와의 합의를 수용했습니다.

오는 24일로 예고됐던 집단 휴진을 사실상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노환규(대한의사협회장) : "의료공백 사태가 벌어지지는 않을지 정말 많이 염려하셨을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

의협은 정부에 합의 내용을 지켜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정부는 올바른 결정이라고 환영했습니다.

2차 집단휴진이 철회되면서 의료 공백은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러나 의료제도 현안을 둘러싼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건보료와 건보 수가를 정하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공익위원 추천 몫을 놓고 벌써부터 양측 해석이 다릅니다.

가입자 단체 반발도 커지고 있습니다.

건강보험 정책심의위원회에 의료계의 참여가 느는 것은 건강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국민 부담이 커진다는 겁니다.

<인터뷰> 남은경(경실련 사회정책팀 국장) : "해마다 수가가 인상돼왔습니다. 따라서 공급자들이 확대된다고 하면 가입자들의 입지는 더 축소될 수밖에 없고요."

당장 본격 준비가 시작된 내년도 건강보험공단의 의료서비스 가격협상도 가입자 단체 반발로 난항이 예상됩니다.

복지부는 늦어도 6월 말까지 내년도 요양기관별 건보 수가를 결정합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의협, ‘2차 집단휴진’ 철회…의료제도 현안 갈등 여전
    • 입력 2014-03-21 06:28:48
    • 수정2014-03-21 07:29: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의사협회가 2차 집단 휴진을 철회했습니다.

정부와 합의한 결과를 수용해 일단 의료대란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지만 의료제도 현안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김세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투표 회원 62%의 선택으로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와의 합의를 수용했습니다.

오는 24일로 예고됐던 집단 휴진을 사실상 철회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노환규(대한의사협회장) : "의료공백 사태가 벌어지지는 않을지 정말 많이 염려하셨을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

의협은 정부에 합의 내용을 지켜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정부는 올바른 결정이라고 환영했습니다.

2차 집단휴진이 철회되면서 의료 공백은 피할 수 있게 됐습니다.

그러나 의료제도 현안을 둘러싼 갈등의 불씨는 여전합니다.

건보료와 건보 수가를 정하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공익위원 추천 몫을 놓고 벌써부터 양측 해석이 다릅니다.

가입자 단체 반발도 커지고 있습니다.

건강보험 정책심의위원회에 의료계의 참여가 느는 것은 건강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져 국민 부담이 커진다는 겁니다.

<인터뷰> 남은경(경실련 사회정책팀 국장) : "해마다 수가가 인상돼왔습니다. 따라서 공급자들이 확대된다고 하면 가입자들의 입지는 더 축소될 수밖에 없고요."

당장 본격 준비가 시작된 내년도 건강보험공단의 의료서비스 가격협상도 가입자 단체 반발로 난항이 예상됩니다.

복지부는 늦어도 6월 말까지 내년도 요양기관별 건보 수가를 결정합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